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동학대치사' 화곡동 어린이집, 추가학대 있었다

화곡동 어린이집 영아 사망 사건 관련 긴급체포된 보육교사 김모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화곡동 어린이집 영아 사망 사건 관련 긴급체포된 보육교사 김모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화곡동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영아 학대 치사 사건과 관련, 구속된 보육교사가 지속적으로 아동학대를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또 어린이집 원장 김모(59)씨는 보육교사 김씨의 아동학대를 방조한 것은 물론 다른 원생을 추가 학대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어린이집 폐쇄회로(CC)TV 분석과 동료 보육교사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이같은 혐의를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은 이날 원장 김씨를 아동학대 방조 및 아동학대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원장 김씨와 보육교사 김씨는 쌍둥이 자매다. 앞서 보육교사 김씨는 지난 20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구속됐다.  
 
20일 11개월 아이가 숨지는 사건이 벌어진 서울 화곡동의 한 어린이집 출입문에 노란 리본이 달려 있다. 조한대 기자

20일 11개월 아이가 숨지는 사건이 벌어진 서울 화곡동의 한 어린이집 출입문에 노란 리본이 달려 있다. 조한대 기자

경찰에 따르면 보육교사 김씨는 어린이집 원생 5명을 대상으로 10여회 이상 잠을 재운다며 이불을 머리까지 씌운채 옆으로 누워 팔 또는 다리로 눌러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원장 김씨는 운동을 시킨다는 명목으로 다리를 잡아 거꾸로 올렸다 다리를 수회 벌렸다 오므렸다 손을 툭 놓는 등 1회의 학대 사실이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5개월치 CCTV를 돌려보며 아동학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면서 “이번에 확인한 추가 학대는 이달 1일부터 최근까지의 일이며 추가 범행이 더 있었는지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추가 학대를 확인하기 위해 아동보호 전문기관, 구청 등과 함께 원생과 부모들을 상대로 전수 조사를 벌이고 있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