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돈스코이호' 관련 신일그룹 투자 사기 의혹 수사 착수

'보물선' 돈스코이호를 발견했다고 주장해온 신일그룹 경영진이 투자 사기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남부지검으로부터 신일그룹 경영진의 사기 혐의 고발 사건에 대한 수사 지휘가 내려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신일그룹은 1905년 러일전쟁에 참가했다가 침몰한 러시아 함선 ‘돈스코이호’를 울릉도 근처 해역에서 발견했다고 15일 발표해 큰 화제를 모았다. 이 배에는 약 150조 원의 금괴가 실려 있다는 미확인 소문이 돌면서 이른바 ‘보물선 테마주’ 주가가 출렁거리기도 했다.
26일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기자간담회장에 돈스코이호 모형이 놓여져 있다. [뉴스1]

26일 신일그룹 돈스코이호 기자간담회장에 돈스코이호 모형이 놓여져 있다. [뉴스1]

 

이에 돈스코이호를 먼저 발견됐다고 주장하는 또 다른 업체는 투자사기가 의심된다며 신일그룹 경영진을 검찰에 고발했으며 검찰은 해당 사건을 강서경찰서에 수사하도록 지휘했다.
 

금융당국도 보물선 테마주로 엮인 제일제강의 주가조작 가능성과 신일그룹의 투자금 모집에 문제가 없는지 조사를 벌이고 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25일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 보고에서 "(신일그룹이) 유사 수신이나 불법 다단계, 사기 등으로 현행법상 적용할 여지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금감원은 돈스코이호 인양에 따른 가치를 내세워 판매한 암호화폐 신일골드코인과 관련해서도 관련 사항을 살펴보고 있다.
 
관련기사
26일 신일그룹은 기자회견을 열었지만 의혹은 더 짙어지고 있다. 신일그룹 측은 이날 회견에서 "신일골드코인은 신일그룹과 무관하다"며 "우리는 인양만을 목표로 하는 회사"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신일그룹의 최대주주와 신일골드코인의 대표가 인척 관계라는 점 등 석연찮은 부분에 대한 설명은 없었다.  
 
기자회견에서 진교중 탐사책임자는 2003년 동아건설이 발견한 배는 ‘돈스코이 호’가 아니며 자신들이 발견한 배가 진짜 '돈스코이호' 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조타기와 후갑판 모양, 선수와 선미 방향 등을 그 근거로 들었다. 이에 대해 2003년 동아건설과 함께 탐사를 추진한 해양과학기술원은 다음 주 중으로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조소희 기자 jo.sohee@joo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