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65년만의 귀환…미군 유해 55구, 정전협정날 왔다

미군 유해 수송용으로 관측되는 C-17 미 공군 전략수송기가 이날 오산 공군기지에서 포착됐다. [뉴스1]

미군 유해 수송용으로 관측되는 C-17 미 공군 전략수송기가 이날 오산 공군기지에서 포착됐다. [뉴스1]

 
북한이 한국전쟁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인 27일, 북·미 정상회담 합의에 따라 미군 유해를 송환했다. 
 
이날 오전 5시55분 북한 원산으로 갔던 미군 C17 글로브마스터 수송기는 미군 유해 55구를 싣고 오전 11시 오산 미 공군기지로 복귀했다. 전투기 2대가 수송기를 호위했다. 
 
미국 측은 국방부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DPAA) 관계자들을 통해 오산 기지에서 유해 확인 절차를 밟은 뒤 내달 1일 공식 유해송환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6.25 전쟁 당시 사망한 미군 유해 55구를 실은 미군 수송기가 27일 오전 경기도 오산기지에 도착해 있다. [뉴스1]

6.25 전쟁 당시 사망한 미군 유해 55구를 실은 미군 수송기가 27일 오전 경기도 오산기지에 도착해 있다. [뉴스1]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싱가포르에서의 역사적인 만남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북미 관계 변화, 항구적인 평화 구축을 위한 과감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며 "김 위원장은 미군 유해를 송환한다는 약속의 일부를 이행했고, 우리는 북한의 긍정적인 행동과 변화를 향한 모멘텀에 고무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앞서 북한과 미국은 지난달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동창리 미사일실험장 철거와 유해 송환에 합의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