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제의에 얼굴 맞대기로 한 남북 군 장성들

남북 군사당국이 제9차 남북 장성급 회담을 개최하기로 27일 합의했다.
 

오는 31일 남북장성급 회담 판문점서 개최

국방부는 이날 제9차 남북장성급군사회담을 오는 31일 오전 10시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회담은 북측이 전통문을 통해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 개최를 제의했고, 우리 측이 이에 호응함에 따라 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도균 남쪽 수석대표와 안익산 북쪽 수석대표가 6월 14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북쪽 통일각에서 남북 장성급회담을 마친 뒤 공동보도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김도균 남쪽 수석대표와 안익산 북쪽 수석대표가 6월 14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북쪽 통일각에서 남북 장성급회담을 마친 뒤 공동보도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측에서는 수석대표로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육군 소장)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 합참 해상작전과장, 통일부 회담 1과장, 청와대 안보실 행정관 등 5명이 참석한다. 북측은 단장인 안익산 중장(우리측 소장급) 등 5명이 대표로 참가한다.
 
이번 회담에서 남북군사당국은 4ㆍ27 판문점선언에 따른 군사분야 이행방안을 협의할 방침이다. 판문점선언을 통해 합의한 군사분야 의제는 ▶확성기 방송과 전단 살포 중지 ▶단계적 군축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 평화수역 추진 등이다. 
 
확성기 방송은 이미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남북 화해 분위기가 익어가면서 중단된 바 있다. 이번 회담에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와 비무장지대(DMZ) 내 감시초소(GP) 병력과 장비의 철수 등이 논의될지 주목된다. 또 평화수역화를 위해 서해 NLL평화수역 설정도 의제로 오를 가능성이 있다. 일각에서는 북측이 먼저 회담을 제의한 데 대해 종전선언 문제를 다루기 위한 초석 다지기로 보는 시각도 있다.  
 
남북은 지난 6월 14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제8차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을 열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번째로 열린 당시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양측은 동ㆍ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완전히 복구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