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승민 측 “안종범에 인사청탁? 대선 당시 다 해명했던 내용”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중앙포토]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중앙포토]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공동대표 측이 27일 유 전 대표가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인사 청탁을 했다는 방송과 관련 “지난 대선 때 다 나와서 해명했던 내용”이라고 밝혔다.  
 
유 전 대표 측은 이날 뉴스1을 통해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제기한 의혹에 대해 이같이 밝힌 뒤 “유 전 대표는 안 전 수석이 대답도 잘 안 해줬고, 실제로 인사가 된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송을 보면 알겠지만 결국 인사청탁 문제는 대한민국 정치인이라면 피해 갈 수 없는 문제고, 패널이었던 정두언 전 의원도 얘기했듯이 청와대에 집중된 인사시스템이 문제고 정치자금법이 문제”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지금도 각 의원실에는 각종 민원이 쏟아질 것”이라며 “대한민국 같은 사회에서 형식적으로라도 민원을 들어주는 척이라도 해야 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전 대표는 지난해 5월 자신의 인사청탁 의혹과 관련 “청와대가 워낙 그런(인사) 부분에 내정을 많이 하기 때문에 내정한 사람이 있는지 알아봤을 뿐”이라며 “제가 (문의)한 사람들은 아무도 안됐다”고 일축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