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ONE SHOT] 호날두 팀 옮기니…새 팀 주가 40%↑, 유니폼 판매 52만장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이탈리아 토리노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 대한 열기로 뜨겁다. 호날두가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를 떠나 이탈리아 세리에A 명문  유벤투스로 이적한 첫 날 그의 이름과 등번호 7번이 새겨진 유니폼이 무려 52만 장이나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6년 유벤투스 유니폼 판매량 전체(85만 장)의 절반을 훌쩍 넘기는 숫자인 동시에, 호날두의 유벤투스 이적에 앞서 최고의 관심을 받은 이적인 네이마르의 파리생제르맹 이적 당시 첫 날 판매량(1만 장)의 52배에 해당하는 수치다.
 
더불어 호날두의 유니폼 판매 수입은 유벤투스가 호날두의 전 소속팀인 레알마드리드에 지불한 이적료 1억2930만 달러의 절반에 해당하는 6240만 달러로, 수치상으로만 보면 영입 하루만에 지출의 절반을 회수한 셈이다. 물론 호날두의 유니폼 판매량이 곧 유벤투스의 수입이 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은 참고해야 할 사항이다.
그러나, 그것을 떠나 호날두의 유벤투스 이적으로 인해 확인된 그의 ‘마케팅 가치’는 상상을 초월하는 놀라운 것임은 분명해보인다. 

http://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