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연금된 미국인 목사 석방 않으면 터키 강력 제제"

터키에서 간첩죄 등으로 투옥됐다 최근 가택연금된 앤드루 브런슨 목사.[AP=연합]

터키에서 간첩죄 등으로 투옥됐다 최근 가택연금된 앤드루 브런슨 목사.[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터키에서 가택 연금된 미국인 앤드루 브런슨 목사를 석방하지 않으면 터키에 대규모 제재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위대한 기독교인이자 가장, 아주 멋진 사람인 앤드루 브런슨 목사의 장기간 억류에 대해 터키에 대규모 제재를 부과할 것”이라며 “그는 엄청나게 고통받고 있다. 이 무고한 신앙인은 즉각 풀려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브런슨 목사를 석방하지 않으면 터키에 강력한 제제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AP=연합]

미국의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브런슨 목사를 석방하지 않으면 터키에 강력한 제제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AP=연합]

외신들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이날 열린 종교의 자유 관련 장관급 회의 기조연설에서 “브런슨 목사를 석방하지 않으면 터키에 대한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압박했다고 보도했다.
 
1993년 터키에 간 브런슨 목사는 2010년부터 서부 이즈미르에서 교회를 운영해 오다 2016년 10월 테러조직 지원과 간첩죄로 구속됐다.
 
터키 이즈미르 형사법원은 최근 브런슨 목사의 석방 요청은 기각했지만 건강상태 등을 고려해 가택연금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터키가 미국과의 관계 개선을 모색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브런슨 목사는 쿠르드 분리주의 무장단체 등을 돕고 간첩 행위를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으나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유죄 판결이 날 경우 그는 최장 35년형을 선고받을 수도 있다. 
 
브런슨 목사 투옥 후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미국 정부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정부에 여러 차례 그의 석방을 요청했으나 이뤄지지 않았다.  
 
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