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드루킹 공범 ‘초뽀·트렐로’ 구속…허익범 특검 첫 성과

'초뽀' 김모(43)씨(왼쪽)와 '트렐로' 강모(47)씨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초뽀' 김모(43)씨(왼쪽)와 '트렐로' 강모(47)씨가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와 함께 댓글조작을 벌인 핵심 공범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박범석 영장전담부장판사는 27일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핵심 회원인 ‘초뽀’김모(43)씨와 ‘트렐로 ’강모(47)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결과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한 댓글조작에 대해 반성을 한다면서도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할 우려가 없다고 반박했으나 법원은 특검의 손을 들어줬다.
 
허익검 특별검사팀의 이번 구속영장 청구는 지난달 27일 특검팀이 출범한 이후 주요 피의자에 대한 두 번째 신병확보 시도였다. 앞서 첫 대상이었던 ‘아보카’ 도모(61) 변호사는 법원에서 그를 구속할 필요성이 적다고 판단해 영장이 기각됐다.
 
첫 피의자 신병 확보에 성공한 특검팀 수사는 활기를 띨 전망이다.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한 소환조사 준비에도 속도가 붙게 됐다.

 
앞서 특검팀은 24일 김씨와 강씨에 대해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와 증거인멸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5일에는 이들의 집과 사무실도 압수수색했다.  

 
이들은 드루킹과 함께 댓글조작 시스템 ‘킹크랩’을 개발‧운용하고 이를 통해 방대한 댓글조작을 벌인 혐의를 받는다. 특검은 이들이 지난 3월 드루킹에 대한 수사가 시작된 이후 압수수색 과정 등에서 수사를 방해할 목적으로 증거를 인멸한 혐의도 파악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 지지모임 ‘경인선’(경제도 사람이 먼저다) 블로그 운영자인 김씨는 일당이 댓글 작업을 한 포털기사 주소(URL) 9만여건이 담긴 이동식저장장치(USB)를 빼돌렸다가 지난 5월 경찰에 압수당했다. USB에는 드루킹과 경공모 회원들이 당시 국회의원이던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1인당 10만~15만원 정도씩 총 2700만원을 후원했다는 내용이 나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