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2의 강백호’ 찾아라 … 제52회 대통령배 플레이볼!

제52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가 28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다. 1회전 일부 경기는 구의구장에서 진행된다. 이번 대회 주요 경기는 IB SPORTS를 통해 중계된다. 사진은 지난해 우승팀인 서울고 선수들이 기뻐하는 모습. [중앙포토]

제52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가 28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다. 1회전 일부 경기는 구의구장에서 진행된다. 이번 대회 주요 경기는 IB SPORTS를 통해 중계된다. 사진은 지난해 우승팀인 서울고 선수들이 기뻐하는 모습. [중앙포토]

지난해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최우수선수는 서울고 강백호(19)였다. 투수와 포수를 오가는가 하면, 타석에선 홈런을 펑펑 때렸다. 만화 주인공 같은 맹활약이었다. 올해 프로야구 KT에 입단한 강백호는 신인왕 후보 1순위로 꼽힌다.  
 
7월 28일부터 8월 10일까지 열리는 제52회 대통령배 대회(서울 목동구장, 구의구장)에선 50개 고교 팀 유망주들이 ‘제2의 강백호’를 꿈꾼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는 선수들의 부상 방지를 위해 투구 수 제한을 강화했다. 지난해까지는 하루에 많게는 130개까지 던질 수 있었지만, 올해부터는 105개로 줄였다. 76구 이상 던진 투수는 4일, 61~75구를 던진 투수는 3일, 46~60구를 던진 투수는 2일 이상 쉬어야 한다. 자연스럽게 에이스 한두 명에 의존하는 팀보단 선수층이 두터운 팀들이 강세를 보인다.
 
가장 탄탄한 전력을 갖춘 팀으로는 경남고가 꼽힌다. 남상현·서준원·이정훈·이준호·최준용·한민우 등 투수 자원이 많다. 특히 에이스 서준원이 돋보인다. 서준원은 사이드암이면서도 150㎞를 넘는 강속구를 뿌린다. 지난해 대회에서도 홈플레이트 앞에서 휘어나가는 뱀직구를 무기로 경남고를 준우승으로 이끌었다. 프로야구 연고팀 롯데도 1차 지명에서 서준원을 선택했다. 유격수 김현민과 장타력이 있는 3루수 노시환이 공수를 이끈다. 대통령배에서 한 번도 정상에 오르지 못하고 여섯 차례(1973·84·86·92·98·2017년) 준우승만 차지했던 경남고는 올해야말로 우승의 한을 풀겠다는 각오다. 경상권에선 대구고·경북고·포항제철고·마산용마고 등도 우승에 도전할 만한 전력을 갖췄다.
 
대통령배 대진표

대통령배 대진표

올해 고교야구에선 광주 팀들이 강세다. 주말리그 전반기 왕중왕전에선 광주일고, 후반기 왕중왕전에선 광주동성고가 정상에 올랐다. 광주일고는 유격수 김창평과 3루수 유장혁이 눈에 띈다. 두 선수 모두 타격에 강점이 있고, 발이 빠르다. 나란히 청소년 대표로도 선발됐다. 프로 스카우트들도 이들을 눈여겨보고 있다. 특급 투수는 없지만 조준혁-정해영-성준민 등 선발자원이 많다. 투수 출신 성영재 감독의 용병술도 눈길을 끈다.
 
광주동성고에선 투타 모두 발군인 김기훈이 돋보인다. 좌완 김기훈은 시속 150㎞ 강속구를 뿌리는 파이어볼러다. 1학년 때부터 에이스로 활약했고, 2학년 때 청소년 국가대표로 발탁돼 경험도 풍부하다. 타격 센스까지 뛰어난 김기훈은 고향 팀 KIA의 1차 지명을 받았다. 김지훈 KIA 스카우트 팀장은 “타격 능력이 뛰어나지만, 프로에선 투수로 뛸 가능성이 더 크다”고 설명했다. 광주동성고는 2회전이 고비다. 전통의 강호 경기고와 맞붙는다. 경기고는 넥센의 1차 지명을 받은 투수 박주성이 이끈다. 서울권에서는 장충고와 덕수고가 우승 후보로 꼽힌다. 두 팀 모두 투수 자원이 많고 수비가 탄탄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디펜딩 챔피언 서울고도 송승환, 박지오, 백종윤 등 좋은 타자들이 있다.
 
최근 프로야구에선 이종범의 아들 이정후(넥센)와 김동엽(SK)·박세혁(두산) 등 야구 선수 2세들이 맹활약하고 있다. 김동엽은 빙그레 포수로 활약했던 김상국의 아들, 박세혁은 두산 박철우 코치의 2세다. 올해 대통령배에서도 아버지 못잖은 재능을 가진 선수들이 눈길을 끈다. 장정석 넥센 감독의 아들인 덕수고 투수 장재영은 1학년인데도 벌써부터 스타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고교 입학 두 달 만에 시속 153㎞의 빠른 볼을 던져 스카우트들의 눈을 번쩍이게 만들었다. 메이저리그 구단들도 지난 5월 신분 조회를 요청했다. 정윤진 덕수고 감독은 “25년간 고교야구 지도자 생활을 하면서 이런 제자는 처음”이라고 했다. 키 1m86㎝, 몸무게 86㎏의 당당한 체격을 갖췄다.
 
대구 경복중 원민구 감독의 아들인 투수 원태인(경북고 3학년)은 ‘야구 천재’로 일찌감치 소문났다. 초등학교에 들어가기 전부터 아버지를 따라 중학교 형들과 함께 야구를 할 정도로 재능이 뛰어나다. 원태인은 올해 아버지의 뒤를 이어 삼성의 1차 지명을 받았다. 원 감독은 1985년 삼성의 지명을 받고도 실업팀(제일은행)에서 선수생활을 했지만, 원태인은 고교 졸업 후 프로에 도전할 계획이다. 원태인은 안정적인 투구폼으로 시속 140㎞대 후반대 공을 뿌린다.
 
정회열 KIA 수석코치의 차남인 광주일고 투수 정해영도 고교 야구 기대주다. 정해영은 2학년이지만 벌써부터 팀의 주축 투수로 발돋움했다. 11경기에서 3승 무패, 평균자책점 1.25다. 정해영은 지난 5월 왕중왕전 전반기 결승에서 6과 3분의 2이닝 2실점으로 호투해 팀에 우승 트로피를 안기고 우수투수상을 받았다. 역시 광주일고를 졸업한 정회열 코치는 “아들도 KIA에서 함께 뛰면 더 기쁠 것 같다”고 웃었다.
 
김효경·김원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