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의 기업] 일자리 창출, 미세먼지 감축, 미래성장동력 확충 등 국정과제 선도적 이행

 한국중부발전(이하 중부발전)은 CEO 직속으로 ‘삶의 질 향상 위원회’를 구성해 국정과제를 선도적으로 이행하고 있다. 삶의 질 향상 위원회는 ▶일자리 창출분과 ▶미세먼지 감축 분과 ▶미래성장동력 확충 분과 ▶사회적 가치실현 분과 등 4개 분과로 이뤄져 있다. 이중 미래성장동력으로 2030년까지 약 18조원(자체사업 및 특수목적법인 총 사업비 기준)을 투자해 전체 발전량의 20%를 재생에너지로 공급하는 등 에너지 전환을 선도적으로 이행한다. 이를 위한 전략으로 ‘Size up(대규모)’ ‘Speed up(가속화)’ ‘Share up(주민참여, 수익공유)’이라는 ‘3up’ 전략을 펼치고 있다.
 
 중부발전은 태양광발전의 낮은 이용률을 고려해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연계한 대규모 수상태양광 및 산업단지 지붕태양광 위주의 사업추진 전략을 펼친다. 이를 위해 보령화력 북부회처리장 등 회사 유휴부지를 활용하고, 철도 유휴부지 및 석문호 등 수상태양광을 활용한 대규모 태양광 사업을 개발 중이다. 지난 3월에는 사회복지시설 태양광발전소 시범사업에 1억원의 비용을 기부하는 등 소외 영역의 재생에너지 보급을 위해 노력함으로써 재생에너지 확대와 사회공헌에 기여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은 ESS를 연계한 수상태양광과 산업단지 지붕태양광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매봉산풍력단지(왼쪽)와 상명풍력단지 모습. [사진 한국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은 ESS를 연계한 수상태양광과 산업단지 지붕태양광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매봉산풍력단지(왼쪽)와 상명풍력단지 모습. [사진 한국중부발전]

 중부발전이 추진 중인 강원도 태백시 매봉산 풍력발전단지 리파워링은 기존의 매봉산풍력발전단지(8.8㎽) 철거 후 용량을 증대(18㎽)해 재건설하는 사업이다. 기존 노후설비의 리파워링을 통한 자원의 효율적 이용 및 이용률 제고 등 국내 풍력발전 리파워링 사업의 롤모델로 국가 풍력발전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 제주한림해상풍력과 같은 풍황이 우수한 제주 지역 및 서해안 간척지 중심의 해상풍력을 확대 추진하고, 주민참여형 사업을 통한 민원 해소 등 해당 지역의 사업 수용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해외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우리나라 최초의 해외 수력발전사업인 인도네시아 왐푸 수력발전소(45㎽)를 준공했으며, 인도네시아 땅가무스 수력발전소(55㎽)는 올해 준공을 눈앞에 두고 있다. 현재 추진 중인 114㎽ 올해 규모의 시보르빠 사업까지 합치면 인도네시아에서 200㎽가 넘는 수력발전소를 운영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미국의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기업인 선파워(Sunpower)와 추진 중인 네바다주 태양광사업(총 275㎽)도 1·2단계 사업(150㎽)을 준공하는 등 본격적인 궤도 진입을 앞두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