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미 전문 운용사와 손잡고 현지 저평가 주식·채권 투자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기조에 따라 자본 유출에 대한 우려가 퍼지고 있다. 이에 더해 미국과 중국 간 무역 갈등이 깊어지면서 글로벌 증시의 변동성도 커지고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시장의 불확실성에 대비해 대형 가치주 펀드인 ‘한국투자더블라인미국듀얼가치펀드(주식-재간접파생형)’를 추천했다. 이 펀드는 한국투자증권과 채권·주식 전문운용사인 미국의 더블라인캐피털과 전략적 업무제휴를 체결하고 출시한 펀드로 미국의 저평가 주식 섹터나 채권에 투자해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한다.
 
더블라인미국듀얼가치펀드는 미국 더블라인캐피털과 업무제휴로 출시했다. [사진 한국투자증권]

더블라인미국듀얼가치펀드는 미국 더블라인캐피털과 업무제휴로 출시했다. [사진 한국투자증권]

 더블라인캐피털은 지난 2009년 ‘신 채권왕’으로 불리는 제프리 건락(Jeffrey Gundlach)이 설립한 회사로 약 130조원 운용 규모의 글로벌 운용 능력이 검증된 채권 및 주식 분야의 전문 운용사다. 한국투자더블라인미국듀얼가치펀드는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로버트 쉴러 교수가 만든 ‘쉴러 바클레이스 CAPE 지수’를 기초로 투자가 이뤄진다. 해당 지수는 공공재나 필수소비재 등 10개 업종 중 상대 CAPE 비율에 근거로 가장 저평가된 4개 업종을 선별해 구성한다. 전통적인 PER(price earning ratio·주가수익률)에 비해 장기간으로 주식 가치를 분석해 저평가된 업종 발굴에 활용한다.
 
 이 지수는 S&P500 대비 연평균 +4.27%P 초과 성과를 시현했고 실제 펀드 성과도 우수하다. 또 적극적인 글로벌 채권 포트폴리오 운용으로 연평균 3% 내외의 지속적인 이자수익을 추구한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 글로벌 펀드평가사 모닝스타가 선정한 ‘2017 올해 최고 대형가치주펀드상’을 수상한 바 있다.
 
 문성필 상품전략본부장은 “해외 우수 운용사 제휴를 통해 우수한 성과의 글로벌 상품을 고객에게 제공하여 고객 수익률을 제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