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500만원으로 투자하는 헤지펀드…전략별 배분, 리스크 관리로 수익률 UP

지난해부터 공모펀드 시장 활성화 방안 중 하나로 사모펀드에 투자하는 공모재간접펀드가 허용됐다. 헤지펀드는 주식·채권·파생상품 등 다양한 자산에 투자해 시장 상황에 관계없이 절대수익을 추구하는 사모펀드다. 다만 법정 최소 가입금액이 1억원이고 펀드당 가입인원도 49명으로 제한하는 등 기관투자자 및 고액자산가의 전유물로 여겨졌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미래에셋스마트헤지펀드셀렉션펀드는 지난해 9월 국내 처음으로 설정된 사모펀드 투자 공모재간접펀드다. 이를 통해 가입금액이 500만원으로 낮아지는 등 일반 투자자도 헤지펀드 투자에 쉽게 다가갈 수 있게 됐다. 설정 이후 수익률은 지난 23일 기준 10.58%로 같은 기간 -4.87%를 기록한 KOSPI 지수 대비 우수한 성과를 시현해 시장 변동성에도 안정적인 모습을 보인다.
 
미래에셋스마트헤지펀드셀렉션펀드는 지난해 9월 국내 처음으로 설정된 공모재간접펀드로 가입금액이 500만원으로 낮아지졌다. [사진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스마트헤지펀드셀렉션펀드는 지난해 9월 국내 처음으로 설정된 공모재간접펀드로 가입금액이 500만원으로 낮아지졌다. [사진 미래에셋자산운용]

편입 대상펀드는 국내 설정된 운용규모 300억원 이상, 설정된 지 1년 이상 지난 헤지펀드 가운데 정량 및 정성평가와 실사 등을 거쳐 우수 펀드를 선별한다. 이후 투자전략별 배분과 리스크 관리 원칙에 따라 최종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 편입펀드는 집중도를 높이고 투자전략은 롱숏, 채권차익거래, 메자닌, 이벤트 드리븐 등으로 다변화해 다양한 시장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관리한다. 또 상시 모니터링을 통해 투자펀드의 위험요인이 감지되거나 전략배분 조정이 필요한 경우 리밸런싱을 진행한다.
 
3월 말 자산운용보고서에 따르면 투자전략별로 선별한 업계 헤지펀드 10개를 5~13% 수준으로 고르게 편입하고 있다. 전략에 대한 분산투자를 통해 설정 이후연환산 변동성도 4%대로 유지하고 있다. 4%대는 국내채권혼합형 유형평균과 유사한 수치로 동기간 전체 시장변동성은 14% 수준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다양한 펀드를 통해 재간접펀드 운용 역량을 키워왔다. 글로벌 국가배분, 자산군별 배분에서 섹터 배분까지 다양한 유형의 공사모 펀드에 대한 트랙레코드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글로벌 재간접 헤지펀드를 운용하며 다양한 펀드평가 툴을 구축하는 등 경쟁력 있는 사모펀드 투자 유니버스를 쌓아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관계자는 “현재 미래에셋스마트헤지펀드셀렉션펀드는 연초 이후1000억원 이상 늘어나며 설정액이 1200억원을 넘어섰다”며 “앞으로 투자 매력에도 불구하고 개인투자자들의 접근성이 떨어진 헤지펀드 투자 수요를 흡수해 그 규모가 지속해서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