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자간담회 장소 바꾼 신일그룹 "우린 골드코인과 무관"

26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울릉 해저 돈스코이호 보물선 탐사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울릉 해저 돈스코이호 보물선 탐사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돈스코이호 논란의 당사자인 신일그룹 측이 26일 오전 10시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신일그룹은 지난 6월1일 자본금 1억원으로 설립된 회사로 침몰한 러시아 군함 돈스코이호에 대한 다큐멘터리 제작을 목적으로 설립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들은 지난 1일부터 소형잠수정 2대와 인력 10명 등을 동원해 14일 돈스코이호로 추정되는 침몰선을 발견했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신일그룹 측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자신들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신일골드코인' 등과는 무관한 법인이라 주장했다. 신일그룹 측은 “의혹이 제기된 바 있는 싱가포르 소재 신일그룹과 신일광채그룹, 신일골드코인 등과는 전혀 다른 법인이며 어떤 관련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일골드코인은 싱가포르 신일그룹에서 운영하는 것으로 법인명이 같아 생긴 일”이라 주장했다. 이들은 “신일그룹은 순수히 돈스코이호의 탐사와 인양을 목적으로 설립됐다”고 했다.
 
투자자들은 “돈스코이호에서 보물이 발견되면 신일그룹의 기업 가치가 오르고 신일골드코인의 값어치도 높아질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신일그룹 관계자는 “돈스코이호에 금화 또는 금괴가 있는지 그 양이 어느 정도인지 현재로써는 파악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많은 업체가 돈스코이호 발견을 위해 많은 자본을 투입한 것을 미루어 생각해보면 의미 있는 재산적 가치가 있을 것이란 확신이 있다”고 주장했다.
 
'150조원 보물'이란 선정적인 문구를 사용한 데 대해서는 사죄했다. 이들은 “ 200t 금괴가 있어 150조원이라고 게재가 됐는데 현재 금 시세로 환산해도 10조원 정도”라며 “150조원이 어떤 방식으로 추론이 됐는지 알 수 없다. 무책임한 인용에 사과한다”고 전했다. 이어 “돈스코이호에서 여러 개의 상자 묶음을 봤으며 단단한 밧줄로 고정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