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어린이프로그램 성차별 심각…외모지상주의·성역할고정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국내 어린이 프로그램에서 기존의 획일화된 여성 이미지를 강화하는 내용과 성역할 고정관념을 조장하는 프로그램이 계속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양평원)은 서울YWCA와 함께 어린이 프로그램에 대한 모니터링 실시한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이번 모니터링은 지난달 1일부터 7일까지 온라인 플랫폼에 게시된 어린이 프로그램 112개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어린이 프로그램의 등장인물 성비와 성별 역할을 분석한 결과 주로 남성이 주요 인물로 등장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체 등장인물을 보면 여성 31.9%(332명), 남성 56.5%(588명), 기타 11.6%(121명)로 남성이 많았다. 주인공 역할도 여성 31.6%(108명), 남성 57.9%(198명), 기타 10.5%(36명)로 남성이 약 1.8배 많았다.

성차별적 내용(54건)은 성평등적 내용(10건)보다 약 5배 가량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주로 성역할 고정관념을 조장하거나 외모지상주의를 부추기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A프로그램에서 남성캐릭터는 창의성을 발휘해 실수를 만회하는 능력자 역할을 하는 반면 여성캐릭터는 청소와 요리 등 가사노동에 헌신하는 인물로 성별에 따른 노동 영역을 구분했다.

B프로그램은 가족들이 손님과 함께 식사하는 장면에서 엄마 캐릭터만 앞치마를 두르고 식탁 옆에 서서 가족과 손님의 음식을 챙기는 장면을 통해 가사노동에 대한 성역할 고정관념을 강화시켰다.

C프로그램의 경우 여성캐릭터(주인공)를 금발의 긴머리, 굴곡진 몸매 등으로 표현해 편견을 드러냈다. 또 주인공 집에 방문한 친구들이 의상, 구두, 가방으로 가득 찬 드레스룸을 보며 부러워하는 장면을 통해 외모지상주의를 조장했다.

어린이 프로그램임에도 불구하고 여성을 성적 대상화하거나 여성에 대한 부정적 관념을 강화시키는 내용도 있었다.

D프로그램에서는 두명의 여자아이들이 남자 주인공을 자신의 옆자리에 앉히기 위해 애교를 부리며 경쟁하는 장면을 통해 애교가 마치 여성의 특성과 능력인 것처럼 묘사하고 있었다.

E프로그램은 아이돌 스타를 꿈꾸는 여성캐릭터들의 학교생활을 다루며 짧은 교복 치마를 입고 특정 신체 부위를 부각시키는 자세를 취하는 장면 등으로 여성을 성적 대상화였다.

F프로그램에서는 두 주인공이 대화하는 장면에서 "여자를 만난다는 것은 말타기랑 똑같아. 말에서 떨어지면 바로 다시 올라타야 하는 거야. 다른 말에. 그리고 바다에 넘치는 것이 물고기야. 물 반 물고기 반"이라고 말함으로써 성희롱에 해당하는 부적절한 발언을 노출시켰다.

양평원 관계자는 "미디어의 영향력에 더해 사용자들이 영상을 올리고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이 늘어나면서 정보를 비판적으로 수용하기 어려운 어린이들은 왜곡된 고정관념을 답습할 위험이 크다"며 "온라인 플랫폼 관계자·제작자들은 사화적 권한과 책임의식을 가지고 성평등한 관계와 다양성을 보여주는 콘텐츠를 선별하고 제작·보급할 책무가 있다"고 말했다.

양평원은 6월 정기·수시 모니터링에서 발견된 성차별적 내용들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심의개선 요청을 진행할 예정이다.

mkba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