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선수·노정희·이동원 대법관 후보자, 본회의서 동의안 처리될까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여야는 26일 비상설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과 민생 법안을 처리하기 위한 본회의를 연다. 아울러 이날 본회의에선 3명의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도 처리될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25일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에서 여야 간 이견으로 김선수·노정희·이동원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난항을 겪고 있어 청문보고서가 일괄 채택될지는 미지수다.

특히 한국당이 진보 성향으로 분류되는 김선수 후보자의 이념적 편향성을 지적하며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인청특위 여야 간사는 26일 오전 회동을 갖고 이견 조율에 나선다.

일각에서는 여야가 앞서 공감대를 이룬 노 후보자와 이 후보자의 청문보고서만 채택되고, 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은 불발될 가능성이 적지 않다는 관측도 짙게 제기된다.

만일 두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가 채택되면 26일 본회의에서 임명동의 표결 절차를 밟게 된다. 동의안은 국회 재적의원 과반 출석, 출석의원 과반 찬성을 얻어야 통과된다.

다만 일부에서는 한국당이 김 후보자 보고서 채택 건을 협상 카드로 삼을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25일 통화에서 "원내대표 선에서 계속 논의가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본회의에서는 사법개혁특위, 정치개혁특위, 남북경협특위 등 비상설특별위원회 구성결의안도 처리한다.

앞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은 25일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들이 합의한 이같은 결의안을 26일 본회의에서 처리키로 합의했다.

또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분리된 교육위원장과 문화체육관광위원장도 이날 본회의에서 선출될 예정이다. 교육위원장엔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이, 문화체육관광위원장엔 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내정 상태다.

한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오전 9시께 전체회의를 열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특별법, 하천법 일부 개정안 등 민생 및 개혁 법안 등을 심의할 예정이다.

rediu@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