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영무, '세월호 사찰이 수사할 사안이냐' 말해" 기무사 추가 폭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5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한?일안보전략대화에서 참석하고 있다. 송 장관은 지난 24일 국군기무사령부 측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촛불집회 계엄령 문건 등을 둘러싸고 서로 진실공방을 벌이며 정면 충돌했다. [뉴스1]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5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한?일안보전략대화에서 참석하고 있다. 송 장관은 지난 24일 국군기무사령부 측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촛불집회 계엄령 문건 등을 둘러싸고 서로 진실공방을 벌이며 정면 충돌했다. [뉴스1]

 
송영무 국방장관과 기무사 간부들이 공개석상에서 계엄 문건을 둘러싸고 갈등을 벌인 가운데 기무사가 송 장관에 대해 폭로를 이어갔다. 25일 SBS에 따르면 이날 기무사가 국회에 제출한 송 장관의 발언 기록 보고서에는 송 장관이 세월호 사찰에 대해 대수롭지 않게 언급한 내용도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9일 간담회 때 민병삼 기무부대장이 작성했다는 '장관님 주재 간담회 동정'에는 송 장관이 "기무사의 세월호 민간 사찰이 수사할 사안이냐"고 말한 것으로 적혀있다. 민 기무부대장은 송 장관의 발언에 대해 "기무사의 세월호 사찰은 수사할 정도가 아니라는 뜻"으로 한 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민 기무부대장은 "송 장관이 간담회 일주일 전 세월호 민간인 사찰을 수사하라고 해놓고 한 주 만에 말을 바꾼게 의아했다"고 취재진에게 말했다.
 
앞서 24일 국회에서는 위수령 문건에 대해서도 비슷한 공방이 오갔다. 민 기무부대장이 "송 장관이 '위수령 문건은 문제 없다'고 말했다"고 주장하자 송 장관은 이를 부인하며 "장관이 거짓말을 할 이유가 없다"고 맞섰다. 그러자 민 기무부대장도 "군인으로서 명예를 걸고 거짓말이 아니다"라며 진실공방을 벌였다. 
 
송 장관의 위수령 관련 발언 역시 지난 9일 민 기무부대장이 작성한 문서에 기록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사실이 아닌 것을 첩보 사항인 것처럼 보고하는 행태"라며 "기무사 개혁의 필요성을 더 느끼게 하는 증거"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석구 국군기무사령관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기무사 계엄령 문건 사태’와 관련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이석구 국군기무사령관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기무사 계엄령 문건 사태’와 관련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이날 송 장관과 기무사 간부들은 위수령 문건 보고 시간을 놓고도 공방을 벌였다. 송 장관은 지난 3월 16일 이석구 기무사령관에게 이 문건에 대해 보고 받은 시간을 "5분"이라고 밝혔고 이 기무사령관과 민 기무부대장은 "20분간 보고를 했다"고 주장했다. 보고 시간 공방은 다음날인 25일 오전 국방부 고위간담회에서도 이어졌다. 
 
국방부는 보고 당일 이 사령관의 출입기록을 초 단위까지 공개하며 보고시간은 5분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공개된 기록에 따르면 이 사령관은 장관실에 들어가기 위해 오전 10시 38분 36초에 신분증을 찍었다. 송 장관이 장관실과 같은 층에 위치한 회의실에서 열린 국방과학연구소(ADD) 정기이사회에 참석한 시각이 오전 11시였으므로 보고는 그 사이에 이뤄졌다.
 
국방부는 이 사령관이 신분증을 찍고 들어온 뒤 10분 정도 대기하다가 50분부터 55분까지 장관에게 보고를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기무사 측은 "이 사령관이 장관실에 대기하지 않고 바로 보고를 시작해 20분 넘게 송 장관에게 이를 설명했다. 장관도 고개를 끄덕이며 들었다"고 엇갈린 주장을 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왼쪽)이 24일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이석구 국군기무사령관의 답변을 듣고 있다. 이사령관은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송영무 장관에게 위중한 상황으로 보고했다“고 말했다. [뉴스1]

송영무 국방부 장관(왼쪽)이 24일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이석구 국군기무사령관의 답변을 듣고 있다. 이사령관은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송영무 장관에게 위중한 상황으로 보고했다“고 말했다. [뉴스1]

여야 국방위원이 25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지난 9일 부처 내 간담회에서 "위수령은 잘못된 것이 아니다"라고 발언했다는 내용의 국군기무사령부 보고서를 확인했다.   이 문건은 국방부를 담당하는 100기무부대장 민병삼 대령이 간담회 당일 회의에 참석해 송 장관의 발언을 자필 메모한 후 PC로 작성해서 이석구 기무사령관에게 보고한 기무사 보고서로 알려졌다. 사진은 문건 중 일부로, 문건에는 송 장관이 "위수령은 잘못된 것이 아니다. 법조계에 문의해보니 최악의 사태를 대비한 계획은 문제될 것이 없다고 한다. 장관도 마찬가지 생각이다. 다만 직권남용에 해당하는지 검토하기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적혀 있다고 복수의 여야 국방위원이 전했다. 2018.7.25 [국회 국방위원회 제공]

여야 국방위원이 25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지난 9일 부처 내 간담회에서 "위수령은 잘못된 것이 아니다"라고 발언했다는 내용의 국군기무사령부 보고서를 확인했다. 이 문건은 국방부를 담당하는 100기무부대장 민병삼 대령이 간담회 당일 회의에 참석해 송 장관의 발언을 자필 메모한 후 PC로 작성해서 이석구 기무사령관에게 보고한 기무사 보고서로 알려졌다. 사진은 문건 중 일부로, 문건에는 송 장관이 "위수령은 잘못된 것이 아니다. 법조계에 문의해보니 최악의 사태를 대비한 계획은 문제될 것이 없다고 한다. 장관도 마찬가지 생각이다. 다만 직권남용에 해당하는지 검토하기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적혀 있다고 복수의 여야 국방위원이 전했다. 2018.7.25 [국회 국방위원회 제공]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