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있는 도전] '여름 과일의 제왕' 복숭아, 네가 진짜 보약이로구나

복숭아의 제철은 7~8월이다. 모양이 균일하면서 색이 붉고 가운데 봉합선 중심으로 좌우 대칭인 것이 맛있다. 각종 비타민과 유기산 성분을 풍부하게 함유해 피로 해소에 도움을 준다. 땀을 흘려 부족해진 칼륨과 수분을 보충해줘 여름철 보양식으로 꼽힌다.

복숭아의 제철은 7~8월이다. 모양이 균일하면서 색이 붉고 가운데 봉합선 중심으로 좌우 대칭인 것이 맛있다. 각종 비타민과 유기산 성분을 풍부하게 함유해 피로 해소에 도움을 준다. 땀을 흘려 부족해진 칼륨과 수분을 보충해줘 여름철 보양식으로 꼽힌다.

 여름 과일의 제왕은 ‘복숭아’다.
 

비타민·유기산 풍부 … 7~8월 제철
'아스파트산'함유해 신진대사 도와
항산화 성분 많아 노화 예방 효과도

 복숭아는 사과·감귤에 이어 국내 과일 생산량 3위를 차지한다. 독특한 향과 입안을 꽉 채우는 과즙, 높은 당도와 풍부한 수분·비타민 등으로 인기다. 제철은 7~8월, 바로 지금이다.
 
 복숭아는 대표적인 ‘불로장생(不老長生)’의 과일로 꼽혀 왔다. 불로장생을 상징하는 열 가지 소재로 구성된 ‘십장생도’에는 거북·사슴·소나무·산·구름·불로초 등과 함께 복숭아가 그려져 있다. 조상들은 무더운 여름이면 복숭아를 화채로 즐기며 더위를 이겨냈다. 복숭아 화채는 땀으로 빠져나간 수분을 더해주고 비타민·미네랄을 보충해준다.
 
 동의보감에도 잎과 꽃, 열매, 씨, 나무의 진까지 무엇 하나 버릴 것 없는 귀한 약재로 나와 있다. 복숭아 열매는 도실(桃實)이라고 한다. 따뜻한 성질을 갖고 있고 얼굴빛을 좋게 한다. 약재로 많이 쓰이는 복숭아씨인 도인(桃仁)은 맛이 쓰고 달며 독이 없다고 알려졌다. 복숭아꽃은 여성의 냉증 치료에, 말린 복숭아잎은 류마티스성 관절염에 도움이 된다.
 
 복숭아의 다양한 효능은 영양학적 분석에서도 확인된다. 각종 비타민과 유기산 성분을 풍부하게 함유해 피로 해소에 효과적이다. 항산화 성분이 있어 노화 예방에도 좋다. 땀을 흘려 부족한 칼륨과 수분을 보충해주고 당분 공급으로 더위에 지친 신체에 활력을 줘 두뇌 활동 회복을 돕는다. 여름철이면 수험생과 어린이, 노약자의 보양식으로 꼽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복숭아가 대표적인 ‘여름 보양식’이라 불리는 이유는 아스파트산 때문이다. 아스파트산은 아미노산의 일종으로 간 해독을 도와 숙취 해소에 도움을 준다. 소화기 계통이 원활히 작동할 수 있도록 도와 몸의 전체적인 신진대사를 개선한다.
 
 복숭아에 풍부한 구연산·사과산 등의 유기산은 적당한 신맛과 향기로 무더위에 잃은 여름철 식욕을 돋운다. 유기산은 소화 효소의 분비를 촉진해 식욕을 증진시키는 동시에 과도한 육류 섭취로 산성화된 체질을 알칼리성으로 바꾼다.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심장병과 혈관질병 등 각종 성인병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준다. 니코틴 제거에도 효과가 있다.
 
 단맛에 비해 칼로리(100g당 34㎉)는 낮다. 식물성 비타민 A와 비타민 C가 풍부하고 식이섬유가 많다.
 
 복숭아는 표면에 털이 있으면 털복숭아, 털이 없으면 천도라고 부른다. 색깔에 따라 백도와 황도로 나뉜다.
 
7~8월에 주로 나오는 백도는 과육이 희고 육질이 무른 편이다. 단맛이 강해 국내 재배 품종의 90%를 차지한다.
 
9월 중순에서 10월까지가 제철인 ‘늦복숭아’ 황도는 치밀한 육질과 높은 당도를 가져 통조림 등 가공용으로 주로 쓰인다.
 
 복숭아는 모양이 균일하면서 색이 붉고 가운데 봉합선 중심으로 좌우 대칭인 것이 맛있다. 표면에 흠집이 없고 향기가 진하며 잔털이 고르게 나 있는 게 좋은 상품이다. 백도는 전체적으로 붉은색이 싱싱하다. 황도는 표면이 매끈하고 황색을 띠며 단단한 것이 좋다. 천도는 손으로 살짝 만졌을 때 과육이 약간 들어가면 완전히 익은 것이다.
 
 8~10℃ 정도일 때 먹는 게 가장 달고 맛있다. 냉장보관 할 경우엔 한 시간 정도 실온에 두고 먹으면 된다. 냉장고에 오래 보관하면 표면이나 내부가 갈색·흑색으로 변하며 단맛이 떨어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복숭아의 영양소는 껍질에 많이 들어 있다. 혈액순환, 피로해소, 면역 기능 강화 등에 도움을 받으려면 껍질째 먹는 것이 좋다. 껍질 잔털에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섭취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복숭아는 장어와 함께 먹으면 안 된다. 복숭아의 신맛을 내는 유기산이 장을 자극해 장어의 지방이 소화되는 것을 방해해 설사를 유발하기 때문이다.
 
 황도 복숭아는 우유와 함께 먹으면 좋다. 식이섬유소가 풍부해져 변비에 도움이 된다.
 
 한국과수농협연합회 박철선 회장은 “최근 농가의 재배 기술과 노력으로 당도와 빛깔이 뛰어난 맛있는 복숭아 브랜드가 속속 출시되면서 소비자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면서 “저장성이 낮은 복숭아는 여름이 지나면 1년을 기다려야 하기 때문에 제철에 양껏, 제대로 즐기는 것이 무더운 여름을 건강하게 보내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배은나 기자 bae.eunna@joongang.co.kr
 
복숭아 제대로 즐기려면
▶8~10℃ 때단맛 최고
-냉장보관 할 경우 한 시간 정도 실온에 두었다 먹는다.
-냉장고에 오래 보관하면 표면·내부 색이 변하며 단맛이 떨어질 수 있으므로 주의.
▶껍질에 영양소 듬뿍
-복숭아의 영양소는 껍질에 많이 들어 있다. 혈액순환, 피로해소, 면역 기능 강화 등에 도움을 받으려면 껍질째 먹는 것이 좋다.
-껍질 잔털에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섭취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 황도와 우유의 궁합은
- 황도는 우유와 함께 먹으면 좋다. 식이섬유소가 풍부해져 변비에 도움이 된다.
▶ 장어와 함께 먹으면
- 장어와 함께 먹으면 안된다. 복숭아의 신맛을 내는 유기산이 장을 자극해 장어의 지방이 소화되는 것을 방해해 설사를 유발하기 때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