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오스댐 나흘 전부터 붕괴 조짐…"SK 직원 53명은 대피했는데…"

라오스댐 붕괴로 대피하는 주민들 [연합뉴스]

라오스댐 붕괴로 대피하는 주민들 [연합뉴스]

SK건설이 자사가 건설에 참여한 라오스댐 붕괴와 관련해 24일 "댐이 붕괴된 것이 아니라 폭우로 댐이 범람한 것"이라고 해명한 것을 두고 면피성 해명 논란이 일어났다. 사실은 댐 붕괴 조짐을 알고 있었다는 것이다.  
 
25일(이하 현지 시간) 프랑스 AFP통신에 따르면 SK건설 측은 댐 상단부가 유실된 것을 지난 일요일(22일) 오전 9시에 발견했다고 밝혔다. 해당 시간은 댐 붕괴 24시간 전이다. SK건설 측은 "(발견) 즉시 라오스 당국에 이 사실을 알렸고 마을 주민들을 대피시키기 시작했다"며 "폭우로 인해 보수 작업이 늦어지고 보조댐이 붕괴할 위험이 커지자 23일 아침부터 세남노이댐의 물을 방류할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신화통신=연합뉴스]

[신화통신=연합뉴스]

 
실제 현장에 있던 한국 근로자들은 미리 대피해 댐 붕괴 상황에서도 무사했다. 24일 CNN은 한국인 현장 근로자 53명은 모두 무사히 대피해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AFP에 따르면 댐 붕괴 조짐은 SK건설이 뒤늦게 밝힌 것보다 더 일찍 나타났다. SK건설과 함께 라오스댐 건설에 참여하고 있는 한국서부발전은 '지난 20일 중앙 댐에서 11cm 침하 현상이 발견됐다'고 한국에 보고했다. AFP는 한국서부발전이 만든 이번 사건 일지를 입수했다고 밝히며 한국서부발전 역시 댐 붕괴 조짐을 지난주부터 인지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25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이 출석해 앉아 있다.[연합뉴스]

25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이 출석해 앉아 있다.[연합뉴스]

 
실제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은 2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업무보고에서 20일 침하 현상 발견 사실을 밝히며 22일 댐 상단부 10곳에서 침하가 발생해 복구 장비를 수배했고 23일 오전 11시쯤 댐 상단부가 1m가량 침하해 이때부터 대피 협조를 요청해 주민 대피가 이뤄지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댐 붕괴로 라오스 마을 7개가 물에 잠기고 수백명의 실종자, 7000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24일 SK건설은 "댐이 붕괴된 것이 아니라 댐이 범람했다"고 해명했다가 뒤늦게 댐 붕괴 사실을 시인했다. 25일 SK건설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 댐 일부 구간이 단기간의 집중호우로 범람·유실되면서 댐 하류지역 마을이 침수, 피해를 입은 라오스 현지 주민들과 유가족께 심심한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와 SK건설은 26일 라오스에 긴급 구조 인력과 구호 물자를 파견키로 했다.  
[사진 트위터 @nickdallshir 캡처]

[사진 트위터 @nickdallshir 캡처]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