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국 온열질환자 1300명 돌파…사망 14명, 지난주에 집중

기록적 폭염으로 현재까지 발생한 전국 온열질환자 수가 13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뉴스1]

기록적 폭염으로 현재까지 발생한 전국 온열질환자 수가 13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뉴스1]

 
기록적 폭염이 연일 지속하는 가운데 전국 열탈진·열사병 등 온열질환자 수가 13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25일 질병관리본부 ‘온열질환응급실감시체계’ 시스템에 따르면 집계를 시작한 5월 20일부터 지난 23일까지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1303명으로 보고됐다.
 
지난 21일 집계된 온열질환자 수가 1043명이었던 점을 고려하며 이틀 새 300여 명이 늘어난 셈이다.
 
현재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자는 14명이다. 지난주에만 9명이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 성별은 남성이 1002명으로 많았고, 여성은 301명이었다.
 
환자의 60%는 50대 이상 고령자였다. 연령별로는 50대가 278명으로 가장 많았고, 60대 197명, 70대 155명, 80대 이상 154명 등으로 50대 이상이 784명(60.1%)에 달했다.
 
20~40대 청년층 환자도 전체의 36%를 차지했다. 40대 환자가 192명으로 60대와 근사치를 기록했고, 30대는 146명, 20대는 128명으로 나타났다.
 
질환별로는 열탈진이 695명으로 가장 많았고, 열사병 326명, 열경련 135명, 열실신 100명 등의 순이었다.
 
발생장소는 논·밭이나 작업장 등 실외서 발생한 환자가 1066명으로 집계됐다.
 
온열질환 예방 이렇게…
연일 폭염이 이어진 22일 경복궁을 찾은 관람객들이 그늘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장진영 기자

연일 폭염이 이어진 22일 경복궁을 찾은 관람객들이 그늘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장진영 기자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이다.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될 때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증상이 나타나고, 방치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폭염 시에는 갈증을 느끼기 이전부터 규칙적으로 수분을 섭취해야 하고 어지러움과 두통, 메스꺼움 등 온열질환 초기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작업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으로 이동해 휴식을 취해야 한다.
 
가능하면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 활동을 줄이고, 활동이 불가피한 경우에는 챙 넓은 모자와 밝고 헐렁한 옷 등을 착용해 온열질환을 예방해야 한다.  
 
술 또는 카페인 음료는 체온 상승이나 이뇨 작용을 유발하므로 폭염 시에는 생수나 이온음료 등을 마시는 게 좋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