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22년 수능 축소 논쟁에 과학기술계도 가세.."기초과학 저하 우려"

김명자 한국과학기술단체 총연합회장. 과총은 "2022년 수능에서 기하와 과학2 등을 출제범위에서 제외하면 기초과학 수준이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중앙포토]

김명자 한국과학기술단체 총연합회장. 과총은 "2022년 수능에서 기하와 과학2 등을 출제범위에서 제외하면 기초과학 수준이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중앙포토]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이하 과총) 등 과학기술 13개 단체가 2022년 수학능력시험에 기하와 과학Ⅱ를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과총은 25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학기술계는 수학과 과학 교육과정 및 수능 출제범위 축소를 반대한다"며 "교육부가 마련한 2022 수능 과목구조 및 출제범위 안 대로 수능이 출제되면 문·이과 융합 인재 양성은 고사하고 어느 분야에서도 경쟁력을 갖추지 못한 인력을 배출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명자 과총 회장은 기자 회견에서 "한국 중등교육 교과과정을 보면 취지는 좋지만 문·이과 통합이 아닌 양쪽 모두가 부실한 인재를 키워내는 내용으로 돼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교육부는 올해 2월 2021학년도 수능 출제범위에서 기하 과목을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이어 마련한 2022학년도 수능 과목 및 출제범위에선 수학을 문과와 이과 단일형으로 출제하고 출제범위에서 기하와 과학Ⅱ를 제외하는 내용을 담았다.
 
과학기술 단체들은 대학 학부의 기초 학력 저하를 우려했다. 과총 등은 "수능 출제범위 축소에 따라 가장 큰 피해를 보는 건 이공계열 대학에 진학할 학생들"이라며 "고등학교에서 기하와 과학Ⅱ를 학습하지 않으면 학부생들의 학습부담이 늘어나고 기초 학력도 떨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과총 등은 "시대가 필요로 하는 국가 이공계 핵심 인력을 키울 수 있는 교육 정책과 환경이 필요하다"며 "이공계열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하고 국가 과학기술 인력 양성 정책의 틀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과총을 비롯해 한국학술단체총연합회, 한국과학기술한림원, 한국공학한림원,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전국자연과학대학장협의회, 한국공과대학장협의회, 한국의과 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한국약학교육협의회, 기초과학학회협의체, 한국수학관련단체총연합회, 한국과학교육단체총연합회, 바른과학기술사회실현을위한국민연합 등 13개 단체가 참여했다.
 
강기헌·허정원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