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오늘 오후 2시 주진우 불러 '여배우 스캔들' 조사

배우 김부선씨와 이재명 경기지사. [중앙포토]

배우 김부선씨와 이재명 경기지사. [중앙포토]

이재명 경기지사의 '여배우 스캔들'을 수사중인 경찰이 방송인 김어준씨에 이어 주진우 기자를 불러 조사를 이어간다.
 
25일 경기 분당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 주 기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이 지사의 스캔들 사건 의혹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지난달 7일 "여배우 스캔들에 대한 (이재명 당시 경기지사 당선인의) 해명은 거짓"이라며 이 지사를 고발했다.
 
주진우 시사인 기자와 방송인 김어준. [연합뉴스ㆍ뉴스1]

주진우 시사인 기자와 방송인 김어준. [연합뉴스ㆍ뉴스1]

경찰은 주 기자에게 이 지사와 배우 김부선씨의 관계를 중점 확인할 계획이다. 주 기자는 지난 2016년 김씨가 자신의 SNS에 '이 지사와 관계가 없다'는 취지로 사과문을 쓰라고 종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러한 의혹을 담은 두 사람의 전화통화가 공개돼 논란이 되기도 했다. 공지영 작가 역시 '주진우 기자가 이재명, 배우 김부선의 밀회와 연관됐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한편 전날인 24일에는 방송인 김어준씨가 약 5시간에 가까운 경찰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김씨가 과거 2010년 배우 김부선씨와 인터뷰 당시 나눈 얘기의 진위여부를 중점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