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라틀리프, 용인 라씨 시조 됐다···'라건아'로 정식 개명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특별 귀화로 한국 국적을 얻은 남자 농구 대표팀의 리카르도 라틀리프(29·울산 현대모비스)가 한국 이름 '라건아'로 개명하는 절차를 완료했다.

대한농구협회는 23일 수원지방법원으로부터 라틀리프의 국적 취득자 창성창본 허가서와 개명허가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라틀리프는 다음 시즌부터 영어명 라틀리프에서 딴 성 '라(羅)'에 '굳센 아이'라는 뜻의 '건아(健兒)'라는 이름을 붙인 '라건아'로 뛸 수 있게 됐다.

본은 용인이다. 라틀리프가 용인 라씨의 시조가 된다.

라틀리프는 라건아라는 이름이 새겨진 주민등록증과 여권도 새로 받게 된다.

지난 1월 말 체육 분야 우수 인재 자격으로 특별 귀화 절차를 모두 마친 라틀리프는 3월 말 '라건아'로 개명하겠다는 개명신청서를 접수했다. 수원지법에서 지난 19일 창성창본과 개명 허가에 대한 판결이 나왔고, 23일 허가서가 라틀리프에 전달됐다.

다만 다음달 개막하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라건아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을 수 있을지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

주민등록증과 여권을 새로 발급받은 후 대한체육회를 통해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 국제농구연맹(FIBA) 등 국내외 관계기관과 협의해 변경해야 하는 행정절차가 남아있다.

농구협회는 "해당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