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가 보낸 호텔에 팁 2600만원 남긴 호날두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유벤투스)가 거액의 팁을 남겨 화제다.

 
2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 미러는“휴가를 간 호날두가 자신이 머물던 그리스의 코스타나바리노 호텔에 2만 유로(약 2641만 원)를 팁으로 남겼다”며 “호텔 전 직원이 균등하게 나눠 쓰라는 의미”라고 보도했다.  
 
호날두는 포르투갈이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탈락(1일)한 직후 가족들과 함께 휴양차 이곳을 방문해 열흘가량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호텔 측도 SNS을 통해 “호날두와 그의 가족들에게 서비스할 수 있어 우리 팀에 영광이자 훌륭한 경험이었다. 우리 이야기에 일부가 된 호날두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호날두는 그리스 휴가 직후 이탈리아 유벤투스로 이동해 입단 계약서에 사인을 마쳤다. 이적료는 1억1200만 유로(1478억원)며 계약 기간은 2022년 6월 30일 까지다.
 
한편 호날두는 25일로 예정됐던 한국 방문이 무산된 데 대해 방한을 추진하던 코리아테크를 통해 사과문을 전했다. 호날두는 “힘든 결정이었다. 현재 내 인생에 큰 변화가 있어서 한국 팬들을 만날 시간을 갖기가 어려워졌다. 죄송한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