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주서 40대 조선족 여성, 남편 흉기로 찌른 뒤 건물서 뛰어내려 숨져





【청주=뉴시스】임장규 기자 = 충북 청주에서 40대 조선족 여성이 남편을 흉기로 찌른 뒤 건물 옥상에서 뛰어내려 숨진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청주흥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50분께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한 상가 1층에 중국 국적 조선족 여성 A(46)씨가 피를 흘린 채 숨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의 집 안에서는 조선족 남편 B(47)씨가 흉기에 수차례 찔린 채 발견됐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투신 전 가족에게 전화를 걸어 "남편과 함께 죽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정신질환을 앓아 왔다"는 유족들의 말을 토대로 A씨가 신변을 비관해 남편을 흉기로 찌른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imgiza@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