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하철 성범죄’ 5년간 2배 증가…가장 많이 발생한 역은?

[연합뉴스]

[연합뉴스]

 
지난해 성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하철역은 3호선 ‘고속터미널역’으로 나타났다. 고속터미널역은 2016년에도 지하철역 가운데 성범죄가 가장 많았다.
 
2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지하철 성범죄는 고속터미널역이 231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신도림역 115건, 홍대입구역 98건, 여의도역 83건, 사당역 81건, 노량진역 66건, 강남역 61건, 당산역 52건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고속터미널역은 2016년에도 전국 지하철 가운데 가장 많은 131건의 성범죄가 발생했다.
 
상위 10개 역의 성범죄 발생 건수가 전체 40%를 차지했다.
 
또한 지하철에서 발생한 살인, 강도, 절도, 폭력, 성범죄 등 5대 범죄 가운데 성범죄가 55%에 달했다.
 
지하철 전체 성범죄 발생 건수는 지난해 2171건(검거 1989명)으로 5년 전인 2012년 1038건(검거 949명)보다 1133건(109.2%) 증가했다.
 
김한정 의원은 “지하철 성범죄 발생률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며 “지하철 성범죄가 특정 역에 집중되는 만큼 해당 역에 인력을 추가 배치하고 경고 문구 부착 등 예방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