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철 "文정부, 폭염에 원전 재가동…에너지정책 재검토를"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대위원장은 23일 폭염으로 인한 전력수요 급증에 따른 정부의 정비 중 원전 재가동 방침에 대해 "탈원전 속도를 포함한 국가의 에너지정책을 심각하게 재검토할 것을 문재인 정부에 촉구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연일 폭염이 이어지고 있다"며 "전력수요가 정부의 예상치를 넘어서자 정부는 이제와 탈원전을 하겠다고 세워놓은 원전 2기를 재가동하겠다는데 탈원전 정책 자체를 수정하겠다는 건지, 임시로 재가동하겠다는 건지 명확한 입장을 밝히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정부는 임기 5년인 정부"라며 "임기 5년의 정부가 국가의 백년대계인 에너지정책에 대못을 박아선 안 된다"고 일갈했다.



그는 또 "최근 여론조사에서 원전의 확대 및 유지 의견이 54%로, 축소 의견인 32%보다 20%포인트가 높았다"며 "국민들도 시간이 지나며 에너지 정책에 대해 실익적 관점에서 다시 생각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문재인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정책에 대해서도 "연이은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감내하기 어려운 고통만 안겨줄 뿐"이라며 내년도 최저임금 재심의를 재차 요구했다.



그는 "기업주는 지불능력이 없어 범법자가 되고 최저임금이 절실히 필요한 사람들은 오히려 일자리가 줄어드는 이 역설 앞에서 작금의 경제현실을 냉정히 직시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한국경영자총협회와 중소기업중앙회가 최저임금 인상 결정에 대해 재심의를 요청하기로 했다"며 "이번 한국경영자총협회와 중소기업중앙회의 재심의 요청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께서 최저임금 정책을 수정하는 결단을 내릴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