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삼정도, 삼정검으로 바뀐다

대령에서 준장으로 진급하는 장군에게 대통령이 하사하는 삼정도(三精刀.(上))가 다음해 1월부터 삼정검(三精劍.(下))으로 바뀐다. 국방부는 2일 외날인 기존의 삼정도는 서양식 칼과 흡사해 한국 전통에 맞는 양날의 삼정검으로 바꾸기로 했다고 밝혔다. 삼정검은 조선시대부터 유래한 사인검(四寅劍)을 본떴다. 사인검은 호랑이해(寅年)의 정월 초하루(寅月.寅日) 오전 3~5시(寅時)에 만들어 임금이 병마를 지휘하는 장수에게 주었으며 임금의 도장이 새겨져 있다. 삼정도는 1983년에 대통령이 수여하기 시작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