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병준 "인적쇄신? 한국당 의원 다같이 갔으면"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대위 첫 인선 발표를 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윤영석 대변인, 김용태 사무총장, 홍철호 비서실장, 김선동 여의도연구원장을 각각 임명했다. [뉴스1]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대위 첫 인선 발표를 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윤영석 대변인, 김용태 사무총장, 홍철호 비서실장, 김선동 여의도연구원장을 각각 임명했다. [뉴스1]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이 앞으로의 비대위 활동 구상을 밝혔다. 김 비대위원장은 20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한국당 의원들의 인적 쇄신에 대해 질문을 받고 "끝까지 다 같이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 비대위원장은 "우리만큼 현역 교체율이 높은 국가가 별로 없다. 사람이 바뀐다고 해서 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사람이 바뀌기 전에 무엇을 기준으로 해서 사람이 바뀌어야 하는지를 심각하게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정책실장을 지냈다. 참여정부의 트레이드 마크인 부동산 정책 입안자이기도 하다. 김 비대위원장은 "저는 여전히 종부세를 포함한 보유과세는 올리고 거래과세는 떨어뜨려서 시장 기능을 살리는 게 맞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이에 대해 반대 입장이다.  
 
이에 대해 김 비대위원장은 "제가 가진 생각이 다른데도 저를 불러주지 않았느냐"며 "이야기를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행자가 "그런 식으로 기존의 자유한국당과 다른 입장이 나오고, 거기에 동의 못하는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떨어져 나갈 것으로 해석해도 되느냐"고 묻자 김 비대위원장은 "저는 그렇게 가겠지만 다른데서도 몇번 이야기를 드렸듯 다 같이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다음에 말씀드리겠다. 인간적으로 좋으신 분이다"고 답했다. '대통령으로서는 어떤 분이냐'는 추가 질문에도 "그건 다음에 말씀 드리겠다"고 일축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노무현 정부 당시 정책실장과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 대통령자문 정책기획위원장을 역임했다. '노무현의 사람'으로 불리지만 박근혜 정부에서 국무총리로 지명된 바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