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싼값에 파느니 태워버려" 버버리, 422억 어치 재고 소각

버버리. [중앙포토]

버버리. [중앙포토]

영국 명품 브랜드 버버리가 약 422억원 상당의 재고 상품을 소각했다. 재고 상품이 싸게 판매되면서 브랜드 가치가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  
 
19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BBC 등에 따르면 버버리는 지난해 의류·액세서리·향수 등 2860만 파운드(한화 약 422억2532만 원) 상당의 재고 상품을 소각했다.  
 
버버리는 최근 몇 년 동안 위조품과 전쟁을 벌이고 있다. 이른바 '짝퉁' 상품이 널리 퍼져 부진을 면치 못하자 특단의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버버리가 지난 5년간 폐기·소각한 재고 상품은 약 9000만 파운드(약 1329억원)에 달한다.  
 
명품 브랜드 카르티에(Cartier)와 몽블랑(Montblanc) 브랜드를 소유하고 있는 리치몬드 그룹도 자사 상품을 폐기한 것으로 추정된다. 리치몬드 그룹은 지난 2년간 4억3000만 파운드(6348억5630만원) 어치의 시계를 다시 사들였다. 이 중 일부 제품은 부품으로 재활용됐으나 상당수는 폐기됐을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추측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