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광주 시험지 유출’ 고3 수험생 “나는 몰랐다”

17일 오전 광주 한 고등학교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최근 이 학교 3학년 1학기 중간고사와 기말고사 시험지가 유출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뉴스1]

17일 오전 광주 한 고등학교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최근 이 학교 3학년 1학기 중간고사와 기말고사 시험지가 유출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뉴스1]

‘시험지 유출’ 사건 당사자인 고3 수험생이 이런 사실을 모른 채 공부해 시험 성적을 거뒀다고 진술했다. 20일 광주 서부경찰서는 광주 모 고등학교 재학생 A군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결과를 밝혔다. 
 
A 군은 “엄마가 중학교 때부터 시험 전에 기출문제 등을 많이 갖다 줬다”며 “이번 시험지도 그런 건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을 조사한 것과 관련해 “청소년임을 고려해 비공개로 불렀다”며 “본인이 공부한 자료가 유출된 시험문제라는 것을 몰랐다고 진술해 아직 뚜렷한 범죄 혐의점은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유출 사실을 고발한 학교 친구들은 따로 부르지 않고 학교 측에 낸 사실관계 확인서를 건네받아 수사하고 있다.
  
고등학교 3학년 시험지 사본 [연합뉴스]

고등학교 3학년 시험지 사본 [연합뉴스]

A군은 올해 1학기 중간·기말고사를 치르면서 어머니 B씨(52)에게 전달받은 시험문제로 공부했다. B씨는 학교 행정실장이 빼돌린 시험문제를 기출문제를 모은 ‘족보’ 형태로 편집해 아들 A군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와 행정실장을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다. 이들은 지난 6~10일에 치러진 기말고사 9과목의 시험지 유출과 지난 4월25일부터 27일에 치러진 중간고사 시험지 유출 등 학사행정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와 행정실장은 쪽지를 주고 받으며 시험지 유출을 모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고3 시험지 유출 사건'을 수사하는 광주 서부경찰서 소속 수사관이 사건이 발생한 광주 한 고등학교에서 챙겨온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이 학교 행정실장은 올해 3학년 1학기 중간고사와 기말고사 모든 과목 시험지 복사본을 빼돌려 학교운영위원장인 학부모에게 전달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고3 시험지 유출 사건'을 수사하는 광주 서부경찰서 소속 수사관이 사건이 발생한 광주 한 고등학교에서 챙겨온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이 학교 행정실장은 올해 3학년 1학기 중간고사와 기말고사 모든 과목 시험지 복사본을 빼돌려 학교운영위원장인 학부모에게 전달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행정실장이 시험문제를 빼돌린 배경에 윗선의 지시가 있었는지와 돈거래 및 외부인 조력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