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갤럽 조사 "조현우, 러시아월드컵 가장 인상깊은 선수...차기 감독은 외국인"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 대표팀 골키퍼 조현우 선수가 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앞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 대표팀 골키퍼 조현우 선수가 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앞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이후 한국대표팀을 이끌 감독이 누가 될 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여론 조사에선 외국인이 더 좋다는 결과가 나왔다.또 러시아 월드컵에서 가장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선수로 골키퍼 조현우(대구)가 꼽혔다.
 

한국갤럽이 17일부터 사흘간 전국 19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전화 설문에 따르면, 응답자의 40%가 외국인 감독이 좋다고 답해 한국인 감독이 좋다는 36%의 응답을 앞섰다. 모른다 또는 응답 거절은 24%였다.외국인 감독을 원하는 사람은 여성(35%)보다 남성(44%)이 많았다. 연령별로는 20∼30대의 50%가 외국인 감독을 선호했다. 60대 이상 52%는 한국인 감독을 선호했다.  
 
이번 월드컵에서 가장 인상적인 선수로는 골키퍼 조현우가 47%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다. 조현우는 조별리그 3경기에서 필드골을 단 1골만 내주는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는 등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어서 손흥민(42%), 프랑스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15%)가 뒤를 이었다.응답자들의 58%는 한국축구가 16강에 진출하지는 못했지만 "월드컵 때문에 행복했다"고 답했다.이는 조별리그를 1무2패로 탈락한 2014 브라질 월드컵 대회 때 23%보다 높은 수치였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