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보수궤멸’ 예고한 이해찬 당대표 출마선언에 안상수 반응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오른쪽) [중앙포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오른쪽) [중앙포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대표 출마 선언을 예고한 가운데, 안상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인간 이해찬은 좋아하는 편인데 정치인으로서는 너무 세게 나간다"라고 평가했다.  
 
안 의원은 20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의원이 당 대표가 되는 게 한국당에서는 좋은가?"라는 진행자 질문에 "그런 유불리는 따져보지 않았다"면서도 "그분이 보수를 궤멸시킨다고 했기 때문에 한국당 입장에서는 이 의원이 민주당 대표를 맡지 않는 것이 좋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이) 힘을 실제로 가져 완전히 (보수가) 궤멸되면 제가 갈 데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도 사실 한두 번이 아니다. 정치적인 레토릭(수사·修辭)도 그렇다"라며 "그래서 우리당에서는 (이 의원이) 궤멸시킨다는 데 '우리가 이래서 되느냐'는 것이 하나의 마지노선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지난해 4월 대선 문재인 대통령 후보 공동선거대책위원장 당시 "극우 보수 세력을 완전히 궤멸시켜야 한다"며 "다시는 저런 사람들이 이 나라를 농단하지 못하도록 철저히 궤멸시켜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이 의원은 이날 오후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이 의원의 출마 선언으로 26일 치러질 민주당 당대표 예비경선에는 이종걸(5선)·김진표(4선)·송영길(4선)·최재성(4선)·이인영(3선)·박범계(재선)·김두관(초선) 의원 등이 경쟁을 벌일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