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매체 “탈북 여종업원 송환 안되면 이산상봉에 장애”

중국 저장성 류경식당에서 탈북한 종업원들이 지난 4월 입국해 보호시설로 이동하고 있다.  [중앙포토]

중국 저장성 류경식당에서 탈북한 종업원들이 지난 4월 입국해 보호시설로 이동하고 있다. [중앙포토]

북한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20일 “우리 여성 공민들의 송환 문제가 시급히 해결되지 않으면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장애가 조성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매체 명의의 글을 통해 “이 문제는 북남 관계 개선 의지를 보여주는 시금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우리민족끼리는 2016년 4월 중국 저장성 소재 북한 류경식당에서 일하다 탈북한 여종업원 12명과 관련해 남측 언론의 보도와 토마스 오헤아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조사 결과 발표 등을 언급하면서 “이 사건은 박근혜 정권이 불순한 목적으로 꾸며낸 모략극”이라고 비난했다.
 
이 매체는 “모략 사건의 흑막이 여지없이 밝혀진 뒤에도 막무가내로 부정하는 것은 남조선 당국자들의 철면피한 처사”라며 “과거의 적폐를 청산한다고 떠들며 수술칼을 들이대는 남조선 당국이 무엇 때문에 이 사건에만 손대는 것을 꺼려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남의 귀한 딸자식들을 몇해 째 부모와 강제로 갈라놓고도 ‘이산가족의 아픔’이니 ‘인도주의 문제 해결’이니 ‘남북 관계 발전’이니 떠들어대는 남조선 당국의 표리부동한 행태에 환멸을 금할 수 없다”며 “남조선 당국은 이 사건을 늦게나마 시인하고 엄격히 조사해 관련자들을 엄벌해 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북은 지난달 22일 적십자회담을 열고 오는 8월 20일~26일 금강산에서 이산가족상봉행사를 개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