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욕 나온다” 화곡동 어린이집 사건에 분노한 女스타들

18일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어린이집에서 한 여교사가 생후 11개월 된 남자아이를 재우는 과정에서 몸을 누르는 등 학대 혐의가 발견돼 19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18일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어린이집에서 한 여교사가 생후 11개월 된 남자아이를 재우는 과정에서 몸을 누르는 등 학대 혐의가 발견돼 19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서울 화곡동의 한 어린이집에서 생후 11개월 된 원생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 방송인 정가은과 황혜영 등 아이를 둔 연예인들이 분노했다.
 
쌍둥이 두 아들의 엄마인 황혜영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하루가 멀다 하고 들려오는 영유아 사고들 때문에 계속 가슴이 답답하다”며 “비단 요즘 일만은 아니겠지만 며칠 전 차 안 방치 사고를 비롯해 어린이집 학대 사고까지 자꾸만 한숨이 쉬어진다”고 말했다.
 
 
그는 “그 작은 몸으로 견디기엔 너무 벅찼을 고통을 가늠할 수도 없다”며 “아이의 사고는 완전히 어른들의 잘못일 텐데 같은 또래의 아이를 키우고 있는 엄마로서 조금의 이해도 납득도 용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저 작은 아이에게 미안하고 너무 많은 생각과 감정들로 머리가 어지럽고 가슴이 먹먹하다”면서 “욕 나온다 솔직히”라고 덧붙였다.  
 
 
딸을 키우는 정가은 역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말 숨쉬기가 힘들다. 애를 재우려고 이불을 덮고 올라타다니 진짜 너무 무섭고 숨이 턱턱 막힌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날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보육교사 김모(59ㆍ여)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어린이집 내부 폐쇄회로(CC)TV 분석한 결과 김씨가 전날(18일) 낮 12시쯤 아이에게 이불을 씌운 상태에서 온몸으로 올라타 누르는 등 아동학대 정황을 포착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기가 잠을 자지 않아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