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지지율 61.7%, 최대폭 하락 … 자영업자 지지 12%P 떨어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취임 후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리얼미터가 지난 16~18일 조사해 19일 공개한 정례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주에 비해 6.4%포인트 떨어진 61.7%로 나타났다.
 
리얼미터 조사 기준으로 암호화폐와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논란이 일던 지난 1월 4주차(60.8%)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고, 6·13 지방선거 이후 5주 연속 하락세다. 하락폭은 지난해 5월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최대치다. 리얼미터는 지지율 하락의 주요 원인을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논란 후폭풍”으로 분석했다. 직군별로 봤을 때 최저임금 인상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자영업에서 하락폭(12.2%포인트, 60.9%→48.7%)이 가장 컸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율 또한 3.8%포인트 내린 41.8%를 기록했다. 부산·경남·울산에선 9.4%포인트 떨어진 31.2%로 나타나 국정농단 사건이 본격화된 2016년 11월 1주차 이후 1년8개월 만에 처음으로 자유한국당(36.6%)에 뒤졌다.
 
관련기사
 
한국당은 19.5%(2.5%포인트 상승), 정의당은 10.2%(1.4%포인트 하락), 바른미래당은 7.0%(0.6%포인트 상승), 민주평화당은 3.5%(0.9%포인트 상승)를 각각 기록했다.
 
역대 대통령들은 대선 때 대표 상품으로 내세웠던 공약을 지키지 못하게 돼 사과를 하면 지지율이 하락하곤 했다.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 달성’을 공약했던 문 대통령도 공약 실천이 사실상 어렵게 되자 지난 16일 “결과적으로 대선 공약을 지키지 못하게 된 것을 사과드린다”고 했다.
 
65세 이상 노인에게 매월 20만원의 기초연금을 주겠다고 약속했다가 지키지 못한 박근혜 전 대통령도 취임 7개월 만인 2013년 9월 기초연금 공약 수정에 대해 연이틀 사과를 했고 지지율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충청표를 의식해 세종시 공약을 했던 이명박 전 대통령은 2009년 11월 대국민 사과까지 하며 세종시 계획을 수정하려 했지만 국정운영 동력만 크게 떨어뜨렸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