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선집중] 늘어나는 ‘안심가로등’… 밤길 안전을 밝히다

 ‘안심가로등’은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의 대표적인 사회공헌사업이다. 한수원은 ‘우리 모두가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이라는 비전을 실천하기 위해 올해도 전국 방범 취약 지역을 찾아 안심가로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우리나라 전력의 30%를 생산하는 한수원은 지금까지 전국 각지에 모두 1008개의 안심가로등을 설치했다. 지난 2014년 시범사업으로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에 태양광 LED 가로등 37개를 설치한 것을 시작으로 2015년부터 밀알복지재단과 함께 전국으로 사업을 확대해 추진 중이다.
 
 2015년에는 경북 영덕군(69개), 전북 고창군(48개), 경북 경주시(66개) 등 6개 지역에 253개의 가로등을 설치했다. 2016년에는 경북 경주시(122개), 충남 서산시(41개), 강원도 횡성군(40개) 등 6개 지역에서 317개 가로등을 세웠다.
 
지난해에는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렸던 강원도 평창군(90개)을 시작으로 충북 진천, 전남 영광, 경남 김해 등 7개 지역으로 확대해 401개의 가로등 설치를 완료했다.
 
‘안심가로등’은 한국수력원자력의 대표적 사회공헌사업으로 밀알복지재단과 함께 전국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지금까지 전국 각지에 모두 1008개의 안심가로등을 설치했다. 오른쪽 사진은 안심가로등 40개가 설치된 강원도 횡성군 북천리 도로 모습. [사진 한수원]

‘안심가로등’은 한국수력원자력의 대표적 사회공헌사업으로 밀알복지재단과 함께 전국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지금까지 전국 각지에 모두 1008개의 안심가로등을 설치했다. 오른쪽 사진은 안심가로등 40개가 설치된 강원도 횡성군 북천리 도로 모습. [사진 한수원]

 태양광을 이용해 낮 시간 충전한 전력으로 가동하는 안심가로등은 공공 전기료를 절감할 뿐 아니라 이산화탄소 배출도 줄인다. 안심가로등은 일반 전기를 쓰는 가로등에 비해 1개에 연간 57.6㎿h 절전 효과가 있다. 지난 4년간 한수원이 설치한 1008개의 태양광 안심가로등으로 약 2억5500만원(1개당 25만3872원)의 공공 전기료를 절감하고 1094t(1008개 기준)의 온실가스 배출 저감효과를 거뒀다.
 
 일반 가로등에 사용하는 발광다이오드(LED) 램프는 기존 가로등에서 쓰는 일반 전구보다 1.5배 이상 밝지만, 자정이 넘으면 주변 동식물의 성장을 위해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한다. 또 충전 기능이 있어 장마철에도 한 번 충전으로 최소 7일 이상 가동한다.
 
 안심가로등이 설치된 지역의 주민은 밤길 이동에 훨씬 더 안전함을 느끼고 있다.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북천리 주민 박나희 씨는 “안심가로등 설치 후 도로가 밝아져 안전 불안감이 낮아지고 사고 걱정을 덜게 되었다”고 전했다.
 
 한수원이 추진한 태양광 안심가로등 사업에 대한 주민 만족도 설문조사(2017년) 결과 88.1%가 ‘야간 보행 시 안심하고 다닐 수 있다’고 답했다. 또 주민 86.4%는 ‘야간 보행 시 무서움과 두려움이 감소해 골목길을 다니기가 편해졌다’고 응답했다.
 
 안심가로등 사업은 지역사회의 범죄예방 및 안전 증대에 효과가 있는 사회공헌사업이다. 또 독창성이 뛰어나며 사회적 약자에 대한 보호 기여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 경찰청·중앙일보가 공동 주최한 제2회 대한민국 범죄예방 대상 시상식에서 한수원은 기업사회공헌 부문 대통령상을 받기도 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올해도 경주시와 발전소 주변 2개 지역을 포함해 전국 8개 지역에 태양광·풍력 등 약 400개의 친환경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안심가로등을 설치할 계획”이라며 “지역 여건에 맞춰 셉테드 디자인을 적용해 시민들에게 보다 안전한 귀갓길을 만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심가로등 설치지역은 현재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 중이다. 지난 9일부터 오는 31일까지 밀알복지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서류심사와 현장실사를 통해 8월 중 최종 심사를 거쳐 사업지역을 확정하고 가로등 설치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수원은 또 위기가정을 지원하는 ‘반딧불 희망프로젝트’도 시행한다. 안심가로등 설치지역 내 어려운 가정을 지자체에서 선정해 의뢰하면 생활안정비나 의료비, 교육비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