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 넥센 3연전 싹쓸이하고 2위 진격 시동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넥센 히어로즈와 3연전을 싹쓸이하고 상위권을 향해 진격하고 있다. 
 
LG 트윈스 유강남. [중앙포토]

LG 트윈스 유강남. [중앙포토]

 
LG는 1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과 원정경기에서 8-2로 이기고 3연승을 달렸다. 지난 17일 후반기 첫 경기에서 시작된 승리 행진이 3일 연속 이어졌다. 51승 41패가 된 LG는 3위 SK 와이번스를 1경기 차, 2위 한화 이글스는 2경기 차로 쫓았다. 
 
LG 타자들은 넥센 선발 최원태를 상대로 방망이를 힘차게 돌렸다. 0-1로 뒤지고 있던 3회 초 무려 7점을 뽑아 승기를 잡았다. 1사에서 이형종의 2루타로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이천웅-박용택-김현수-채은성까지 연달아 안타를 치면서 3-1로 역전했다. 
 
양석환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LG의 방망이는 식지 않았다. 2사 주자 2,3루에서 오지환이 싹쓸이 2타점 적시타를 기록했다. 이어 유강남이 왼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시즌 15호)으로 7-1로 점수 차를 크게 벌렸다. 
 
결국 최원태는 3이닝 동안 1개 홈런을 포함해 9개 안타를 내주고 7실점 했다. 올 시즌 개인 최다 실점 기록이다. 반면 LG 선발 임찬규는 7이닝 동안 2개 홈런을 포함해 6개의 안타를 내줬지만 삼진을 8개를 잡고 3실점했다. 호투를 한 임찬규는 시즌 10승(6패)째를 올렸다. 이로써 2011년에 LG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한 임찬규는 생애 처음으로 10승 투수가 됐다.
 
서울 잠실에서는 선두 두산 베어스가 장단 14안타를 몰아쳐 롯데 자이언츠를 7-1로 대파했다. 두산 선발 유희관은 6이닝 1실점으로 시즌 4승(6패)째를 올렸다. 
프로야구 전적(19일)
 ▶한화 7-8 KT ▶LG 8-3 넥센 ▶롯데 1-7 두산
 ▶NC 0-3 SK ▶삼성 6-2 KIA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