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정의 “일본은 바보같은 나라”…정부 규제 작심 비판

일본 소프트뱅크 손정의(孫正義·일본명 손 마사요시) 사장이 일본 정부의 규제 정책을 비판하는 작심 발언을 했다.
 

“공유자동차 서비스 금지, 바보같은 나라”
소프트뱅크, 우버에 10조원 등 공격적 투자
스가 장관 “공유자동차는 안전 등 문제 있어”

19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손 사장은 도쿄도내의 한 강연에서 “(자가용을 이용한 우버 택시 등) 공유 자동차 서비스를 금지하고 있다니, 이런 바보 같은 나라가 다 있냐”라고 말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 사장 [중앙포토]

손정의 소프트뱅크 사장 [중앙포토]

 소프트뱅크는 지난 1월 세계 최대 차량공유업체인 미국 우버에 92억5000만달러(약 10조원)을 투자해 최대 주주로 올라선 것을 비롯해 중국 1위 디디추싱, 동남아시아 1위 그랩, 인도 1위 올라캡스 등에 총 356억6000만달러(약 37조9000억원)을 투자했다.  
 
그러나 정작 일본에선 정부의 규제와 기존 택시업계의 반발로 공유자동차 서비스가 진출하지 못하고 있다. 업계를 넘나드는 혁신가로 손꼽히는 손 사장 입장에서는 일본 정부의 암반 규제에 답답함을 느꼈을만도 하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손 사장은 이들 서비스는 편리함 뿐 아니라 교통정체 해소, 안전 등에도 기여하고 있다면서 “정부가 진화를 막고 있다”며 정부가 관련 산업을 규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의 기자회견에서도 이에 관련한 질문이 나왔다. 
 
“손 사장이 규제완화가 진행되지 않는 정부를 통렬히 비판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스가 장관은 “공유 자동차에 대해서는 안전 확보와 사고 발생시 책임을 어떻게 할 것인지 등의 문제가 있어 그런 관점에서 다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손 사장은 또 “인공지능(AI)가 다스리는 자가 미래를 다스린다”고도 말해, 향후 소프트뱅크가 AI 관련 사업 투자를 가속화할 방침을 밝혔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