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토 증세로 국군병원 입원한 병사, 치료 중 돌연 사망

국방부 전경(오른쪽) (왼쪽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연합뉴스]

국방부 전경(오른쪽) (왼쪽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연합뉴스]

지난 16일 국군대구병원에 입원한 병사가 호흡곤란 증세 등을 보여 국군 병원에 입원했다가 돌연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군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국방부에 따르면 대구 육군 2작전 사령부 예하 부대의 A 이병은 지난 15일 호흡이 가빠지는 등 어지러움을 느껴 16일 오전 국군대구병원에 입원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A 이병은 국군대구병원 응급실을 내원해 치료를 받았다. 다음 날 입원 이후 내과 진료를 시행하기로 했으나 갑자기 숨졌다"며 "갑작스러운 사망사고가 발생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현재 군은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5월 24일 부대 배치를 받은 A 이병은 약 2주 뒤인 6월 7일 피부질환으로 부대 군 의관의 건강상담을 받았다. 
 
당시 군 의관은 A 이병에게서 잠복 결핵을 확인해 국군대구병원에서 진료를 받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당국자는 "치료 시작 후 잠복 결핵 치료지침에 따라 2주, 4주, 이후 치료 종료 시점까지 매달 진료와 검사를 통해 관리할 계획이었다"면서 "A 이병은 입대 전 서울 소재 결핵원에서 2개월 정도 잠복 결핵약을 복용하다가 중단한 사실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서 어제(18일) 유가족이 참여한 가운데 부검이 실시됐다"며 "정확한 사망원인은 1개월 후에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