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원 사재기 논란’ 정면대응한 숀 소속사…“검찰에 수사 의뢰”

DJ 숀. [디씨톰엔터테인먼트]

DJ 숀. [디씨톰엔터테인먼트]

 
음원 사재기 논란에 휩싸인 DJ 숀 측이 검찰 수사를 통해서 순위 조작 논란에 정면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19일 숀의 소속사 디씨톰엔터테인먼트(디씨톰)는 “오늘 오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수사 의뢰 요청서를 접수했다”며 “검찰수사를 통해서 이번 논란이 말끔하게 해소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숀의 음원 사재기 논란은 지난달 발매된 그의 미니앨범 수록곡 ‘웨이 백 홈’(Way Back Home)이 이달 16일부터 대표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 1위에 랭크되며 시작됐다.
 
인지도가 낮은 가수의 노래가 특별한 화제성도 없이 아이돌 음원 강세인 시간대 1위에 오르자 음원 사재기 같은 순위 조작 가능성이 제기된 것이다.
 
디씨톰 측은 수사 의뢰 요청서에서 “당사는 페이스북 ‘너만 들려주는 음악’과 ‘착한 플레이리스트’, ‘취향 저격 보컬 있는 EDM’ 등 3개 페이지에 음원을 소개하는 방식으로 홍보했다”며 “당사 홍보에 의한 순위 상승일 뿐 조작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논란이 한 치의 의혹도 없이 말끔히 해소되기를 바라고, 또 이 사건 관련 의혹을 정확히 해명하는 것이 사회적 책무이자 대중의 알 권리를 충족하는 길이라고 생각해 수사 의뢰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수사를 통해 당사 내·외부 누군가가 어떤 방식으로든 음원 순위 조작에 가담한 것으로 확인된다면 음원사이트와 경쟁 가수 및 그 소속사, 숀과 당사 역시 피해자이므로 엄중히 처벌해달라”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