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원한 정선 화암동굴로 피서 오세요"



【정선=뉴시스】김태식 기자 = 강원 정선군은 전국적으로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시원한 화암동굴에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정선 화암동굴은 천연동굴의 웅장함과 옛 금광의 역사를 엿볼 수 있는 것은 물론 동굴 내부 온도가 한기를 느낄 만큼 시원함을 유지하고 있다.



군은 피서철 화암동굴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오는 28일부터 내달 12일까지 ‘한여름 밤의 공포, 어두운 세계와의 만남’을 주제로 신비의 동굴 속을 탐험하는 야간공포체험을 운영한다.



화암동굴 야간공포체험은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어두컴컴한 동굴 속을 손전등 하나만으로 동굴을 탐험하며 언제 어디서 나올지 모르는 귀신들의 등장에 가슴 졸이는 스릴과 모험을 만끽할 수 있으며,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 30분 간격으로 운영된다.



또 21일부터 내달 19일까지 화암동굴 내부에 있는 황금의 기둥 구간에 실제 바다 속에서 다양한 생물을 만나는 느낌을 받으며 동굴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한여름에 만나는 얼음수족관’을 주제로 얼음수족관 미디어 파사드를 진행한다.



서건희 문화관광과장은 “화암동굴에서 야간동굴공포 체험은 물론 얼음수족관 미디어 파사드를 통해 온몸으로 오싹함과 스릴을 만끽하며 지질유산의 소중한 가치를 배우며 즐거운 동굴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선 화암동굴은 연간 30여만명의 관광객들이 찾은 정선의 대표 관광지로서 1922년부터 1945년까지 금을 캤던 천포광산이 있던 곳이다.



newsenv@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