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인사‧가야산‧황강…합천으로 떠나는 역사문화 여행

 수려한 자연 경관과 문화유산의 고장 합천. 조선 8경의 명산 ‘가야산’과 합천호, 황강 등 대자연과 연계된 관광자원과 팔만대장경의 ‘해인사’는 합천의 대표 관광지이자 국가 문화유산으로 유명하다.
 
합천의 젖줄기인 황강 변에서는 ‘수상(水上)한’ 여름날의 축제가 개최된다. 27일부터 31일까지 5일간 펼쳐지는 ‘합천 바캉스 축제’는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로 ‘2018 경상남도 유망축제’로 지정됐다.  
 
직접 잡은 은어를 구워 먹는 재미를 동시에 즐기는 ‘맨손은어잡기’, 천연 컬러 파우더를 맞으며 은빛 모래사장을 질주하는 ‘황강패밀리 컬러레이스’, ‘EDM과 물의 난장’ 등 해마다 많은 인파가 참여하고 있다. 핫여름 퍼레이드, 버블버블 키즈파티 등의 부대 프로그램과 비치볼 만들기, 천연 모기퇴치제 만들기 등의 체험활동이 진행되어 가족·친구·연인 단위의 방문객에게 피서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1급 청정수인 황강에서는 천연 워터파크 ‘옐로우 리버비치’가 9월 2일까지 설치된다. 워터빌리지, 모래 슬라이드, 슈프림 플라잉 슬라이드, 워터파이터 등 다양한 놀이시설이 완비되어 있다. 특히 7월 7일과 8월 4일에 열리는 ‘2018 YRB 뮤직페스티벌- 블라블라페스타’, 주말마다 ‘2018 YRB 챔피언십 대회’가 개최돼 축제에 흥을 더한다. 올해는 정양오토캠핑장도 새롭게 구축했다.
 
국내 시대물 촬영 세트장인 ‘합천영상테마파크’는 7월 27일부터 8월 19일까지 오싹한 호러를 테마로 한 고스트파크로 변모한다. 국내 최초·최대의 호러테마 페스티벌로 영화세트장 이곳저곳에서 실제처럼 분장한 고스트를 만날 수 있으며, 총 6단계의 호러 어트랙션 공포 체험, 미션 체험 미니 어트랙션, 중앙무대의 다양한 고스트 퍼포먼스 및 마술쇼, 고스트 분장실과 의장실, 다양한 먹거리와 소품을 구입할 고스트 펍&스토어 등이 마련되어 있다.
 
이밖에도 ‘합천8경(가야산, 해인사, 홍류동계곡, 매화산-남산제일봉, 함벽루, 합천호와 백리벚꽃길, 황계폭포, 황매산 모산재)’, ‘합천8품’, ‘합천8미’ 등 다양한 여행 테마를 즐길 수 있고, ‘합천활로’를 통해 각 권역별 여행에 대한 가이드를 제공하고 있다.
 
◇민족의 영산 가야산과 해인사=조선 8경이자 12대 명산, 합천8경의 제1경이기도 한 가야산은 빼어난 산세로 사시사철 등산객과 관광객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해인사는 호국 불교의 성지이며, 유네스코 세계 기록유산 팔만대장경 및 70여 점의 국보, 보물이 산재한 곳이다. 가야산국립공원에서 해인사 입구에 이르는 ‘홍류동계곡’은 붉은 가을 단풍색이 물에 투영돼 흐른다는 데서 지명이 연유하며, 최치원의 전설, 암각 친필로 유명하다. 대장경테마파크, 홍류동계곡, 해인사까지의 총 6km 구간은  ‘해인사소리길’로 송림 속에서의 삼림욕, 계곡의 물길과 폭포, 산새 소리와 해인사 풍경소리를 따라 가야산에 담긴 대자연 역사·문화의 진면목을 탐방한다.  
 
◇합천의 젖줄 황강, 합천호= 황강은 곧 합천의 역사라고 할 수 있다. 황강 변 옛 대야성 기슭에는 황강 정양호를 바라볼 수 있게 지어진 고려시대의 누각 함벽루와 신라시대 사찰인 연호사가 자리하고 있다. 기슭에서 내려다보면 황강과 백여리의 드넓은 모래사장을 조망하며, 황강 변 ‘황강은빛백사장길’을 거닐며 문화 유적 탐방, 야영, 수상레저를 즐길 수 있다.  
 
‘합천호’는 합천댐이 준공되면서 생긴 호수로 낭만적인 호반도로가 유명하다. ‘백리벚꽃길’이 합천호와 더불어 합천 제6경이며 ‘합천호둘레길’과 합천의 제2미 민물매운탕을 즐겨볼 수 있다.
 
◇한국 근현대사 탐방. 합천영상테마파크= ‘고스트파크’로도 유명한 ‘합천영상테마파크’는 국내 최고의 시대물 촬영 오픈 세트장으로 192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의 한국 근현대사를 세트로 재현해놓은 곳이다. 100여 편이 넘는 영화와 드라마 및 뮤직비디오, CF 등을 촬영한 곳이다. 몇몇 가게는 외관뿐만 아니라 실제로 운영 중이며, 의상체험실에서는 과거의 의상과 교복을 대여할 수 있어 시간여행에 재미를 더한다.
 
합천영상테마파크는 7월에서 8월까지는 고스트파크로 변모한다. ‘고스트파크’는 전 연령층이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공포 스팟과 공연, 체험요소와 먹거리가 가득해 해마다 가족 단위 방문객이 늘어나고 있다.
 
◇옛 ‘다라국 이야기’ 옥전고분군과 합천박물관=합천박물관과 옥전고분군에서는 고대 가야시대 다라국의 유적을 관람하고 체험할 수 있다. 옥전고분군은 가야국 최상위층의 공동묘지이자, 전설로 알려진 가야 다라국의 실체를 눈으로 직접 확인해 볼 수 있다. 합천박물관은 ‘다라국’ 테마 전시관으로 옥전고분군 출토 유물들을 전시 중이다. 옥전고분군 일대에는 ‘다라국 황금이야기길’도 조성되어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