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국돌며 인형뽑기방서 4천여만원 턴 일당 검거


【대구=뉴시스】이통원 기자 = 대구 강북경찰서는 심야시간 인형뽑기방에 들어가 상습적으로 지폐교환기에서 돈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A(35)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를 도와 범행에 가담한 B(29)씨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3명은 지난해 10월15일부터 올해 2월21일까지 심야시간 대구 북구와 경기도 성남, 광주 등 전국을 돌며 인형뽑기방에 들어가 지폐교환기를 뜯는 등 31회에 걸쳐 총 4400만 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 등 3명은 미리 준비해간 도구를 이용해 지폐교환기를 부순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생활비 마련을 위해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tong@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