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초 신반포19차아파트 재건축 허가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시 서초구 잠원동 61-2번지 일대(13,389.1㎡, 반포아파트지구) 신반포19차아파트단지 주택재건축정비사업이 본격화된다.



시는 18일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열고 서초구 잠원동 반포아파트지구(고밀)내 신반포19차아파트 주택재건축예정법적상한용적률안을 수정가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주요 계획 내용은 단지를 가로지르는 동서경관축 조성과 지구 통경축 확보, 공공기여 확보 등이다.



인근지역주민 보행소통을 위해 동측과 서측에 공공보행통로를 설치(각 3m, 5m)한다. 북측과 남측은 단지 내 보행통로를 설치한다.

시는 "예정법적상한용적률을 299.99% 확보했고 이에 따른 소형주택(33세대)을 확보했다"며 "최종 건축계획(안)은 향후 서울특별시 건축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시 도시계획위원회는 서초구 방배동 임광아파트 주택재건축 정비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경관심의안을 수정가결했다.



서초구 방배동 1015번지 일대 임광아파트는 1985년도에 건립돼 33년이 경과된 노후·불량 공동주택이다.



재건축 후 건립규모는 9개동, 최고층수는 27층, 용적률은 299.99% 이하다. 건립세대 수는 827세대고 이 중 임대주택은 148세대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