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애 학생 성폭력 논란’ 강원 특수학교 교장 숨진 채 발견

강원도의 한 특수학교에서 10대 여학생 2명이 교사로부터 수년간 성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된 가운데 성추행 피해자 1명이 추가로 나왔다. [사진 JTBC 캡처]

강원도의 한 특수학교에서 10대 여학생 2명이 교사로부터 수년간 성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된 가운데 성추행 피해자 1명이 추가로 나왔다. [사진 JTBC 캡처]

교사가 장애 여학생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에 휘말린 강원도 태백 특수학교 교장이 19일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오전 4시 55분쯤 춘천시 모 아파트 앞 화단에 특수학교 교장 A(65·여)씨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경비원 등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현재까지 A씨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A씨는 앞서 소속 학교 교사의 장애 학생 성폭행 의혹으로 파문이 커지자 지난 16일 오후 사과문을 발표하면서 무릎을 꿇고 사죄했다.
 
경찰은 신고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18일 장애 여학생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특수학교 교사 박모(44)씨에게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및 아동·청소년 대상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박씨는 2014년부터 최근까지 지적 장애가 있는 B양 등 여학생 3명을 교실 등지에서 수차례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자신의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