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내외 완성차, 구글 안드로이드 비서 '환영'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구글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안드로이드 오토'의 인기가 뜨겁다.

지난 12일 안드로이드 오토가 국내에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자마자 국내 1위 완성차 업체인 현대·기아차는 물론 벤츠, 볼보, 지프 등 수입차들이 앞다퉈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를 지원하고 나섰다.

특히 열악한 내비게이션 문제로 어려움을 겪어온 수입차들은 카카오내비가 적용된 안드로이드 오토를 통해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각오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휴대폰에서 사용되는 안드로이드 기반 각종 서비스를 자동차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든 인포테인먼트 기능이다. 지금까지는 영어 서비스만 가능했지만 12일 서비스가 국내 출시되며 영어 외에는 최초로 한국어를 지원하게 됐다. 단순히 스마트폰 화면을 내비게이션 화면에 보여주는 미러링 방식이 아니라 차량에 최적화된 사용환경을 제공하는 폰 프로젝션 방식을 적용했다.

안드로이드 오토를 활용하면 휴대폰 기반의 ▲내비게이션 ▲커뮤니케이션(전화·문자메시지) ▲미디어 재생 ▲구글 어시스턴트(음성 지원) 등을 차에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내비게이션 어플리케이션은 국내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앱으로 꼽히는 '카카오내비'가 적용된다.

안드로이드 오토에 탑재된 카카오내비는 차량용 디스플레이에 최적화해 새롭게 개발됐다. 방대한 위치정보 데이터, 교통정보, 사용자 경험 등을 다각적으로 활용해 운전자에게 최적의 길안내 서비스를 제공한다.

안드로이드 오토를 활용하면 스마트폰에 저장된 주소록과 연동돼 간편하게 전화 통화를 연결할 수 있고, 문자메시지도 송·수신할 수 있다. 수신된 메시지를 안드로이드 오토가 읽어주는 텍스트 음성변환(TTS) 서비스도 제공된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12일 국내 최초로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판매 중인 전 차종에 제공한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 차량에서 안드로이드 오토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필수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해야 한다. 차량 내비게이션 설정에 들어가서 안드로이드 오토 사용을 'On'으로 맞춘 후 스마트폰을 차량 USB 단자에 케이블로 연결한다. 연결을 마치면 스마트폰에 필수 어플인 안드로이드 오토, 구글앱, 카카오내비, 구글 TTS앱을 다운받을 수 있는 팝업 창이 뜬다. 필수 어플리케이션을 다운 받은 뒤 동의, 로그인 과정을 거치면 안드로이드 오토를 사용하기 위한 환경은 모두 갖춰진다.

현대·기아자동차 인포테인먼트개발실장 추교웅 이사는 "현대기아차는 글로벌 자동차 업체 중 최초로 안드로이드 오토를 선보였다"며 "편리하고 유용한 인포테인먼트 기술을 넘어 고객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커넥티드카 서비스 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국내 수입차 판매 1위를 달리고 있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역시 지난 12일부터 E클래스 전 차종(2017·2018년식)과 S클래스(2018년식) 등 주요 모델에서 안드로이드 오토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호환이 가능한 스마트폰에 안드로이드 오토 앱을 설치한 후 차량 센터 콘솔 내 아이콘이 그려진 USB포트에 스마트폰을 연결하면 된다. 메르세데스 벤츠 차량에서는 멀티미디어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뿐만 아니라 내비게이션 등 일부 기능이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연동돼 운전자의 편의성이 더욱 높아졌다.

볼보자동차도 18일 (XC90, XC60, XC40, S90, 크로스컨트리(V90) 등에서 안드로이드 오토 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볼보차의 신차에 제공되는 세로형 9인치 센터 콘솔 디스플레이에서 구현된다. 사용자는 안드로이드 오토 앱을 차량의 디스플레이에서 직접 터치하거나 스티어링 휠의 우측 키패드를 조작, 모바일 기기 조작을 통해 제어할 수 있다. 적외선 방식을 적용해 가벼운 터치만으로도 조작이 가능한 것도 특징이다.

FCA가 지난 17일 공개된 지프 올 뉴 컴패스에도 안드로이드 오토를 적용할 수 있다.

파블로 로쏘 FCA 사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품질이 좋은 내비게이션 시스템으 국내에 선보이기 위한 한국 사업자들과의 협상이 쉽지 않았다"며 "하지만 안드로이드 오토를 통해 국내에서 많이 사용되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인 카카오내비를 적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자동차업계 한 관계자는 "매립형 내비게이션의 경우 데이터통신에 별도로 가입돼있지 않아 실시간 교통정보 제공이나 업데이트 등에서 어려움이 많았다"며 "이 때문에 대부분의 고객이 매립형 내비를 쓰지 않고 스마트폰의 내비 앱을 활용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안드로이드 오토를 활용하면 이같은 불편함이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수입차업체 관계자는 "한국 소비자들만을 위해 고품질 내비게이션을 만들기 쉽지 않았고 수입차는 내비가 엉망이라는 지적을 받아온 것도 사실"이라며 "안드로이드 오토를 통해 국내 소비자들의 편리함이 커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pj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