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푸틴 편들다 역풍 맞은 트럼프 “would가 아니라 wouldn’t였다”

17일 백악관 앞 시위에 등장한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트럼프 미 대통령의 풍자화. [AP=연합뉴스]

17일 백악관 앞 시위에 등장한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트럼프 미 대통령의 풍자화.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가 (미국) 대선에 개입을 안 했을 이유를 모르겠다”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옹호한 발언을 하루 만에 정정했다. 공화당·폭스뉴스 등 보수 지지층마저 “역겹다” “수치”라며 등을 돌리며 강하게 반발하면서다.
 
공화당 밥 코커 상원 외교위원장은 다음주에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수행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출석시켜 청문회를 연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전날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 기자회견에서 미 정보기관 대신 푸틴 대통령 편을 든 핵심 발언을 공개 수정했다. ‘Not’ 을 추가해 의미를 정반대로 바꾼 것이다.
 
관련기사
 
그는 “어제 기자회견 녹취록을 검토한 결과 내 발언의 핵심 문장에서 ‘러시아가 개입할 이유를 모르겠다’고 ‘would’라고 말했지만 ‘러시아가 개입 않을 이유를 모르겠다’ 또는 ‘내가 우리 정보기관을 믿지 않을 이유를 모르겠다’, ‘wouldn’t’라고 해야 했다”며 “일종의 이중 부정임을 명확히 한다”고 말을 바꿨다.
 
이 같은 해명은 전날 푸틴 대통령을 편든 게 단순한 말실수라는 뜻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수정한 부분은 전날 회견에서 AP통신 기자가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의 대선 개입을 전면 부정했는데 미 정보기관을 믿느냐 푸틴을 믿느냐”고 질문한 데 대한 대답이었다.
 
그는 “댄 코츠(미 국가정보국장)와 다른 사람들은 내게 러시아가 개입했다고 말했지만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는 아니라고 한다”며 “나는 러시아가 그렇게 할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양쪽을 모두 신뢰한다. 내 정보기관 사람들도 신뢰하지만 푸틴 대통령은 오늘 극도로 단호하고 강력하게 부정했다”고도 덧붙였다. 이어 “공개적으로 러시아의 대선 개입을 비판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강력히 경고하겠느냐”는 질문엔 응답을 거부했다.
 
결국 트럼프의 발언 때문에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청문회장에 설 전망이다.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발언을 추궁하기 위해 청문회가 25일께 열릴 것”이라고 전했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