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랑방] ITER 장치운영부장에 오영국씨 선임

오영국 박사

오영국 박사

오영국(사진) 전 국가핵융합연구소 부소장이 땅 위의 인공태양으로 불리는 국제핵융합실험로(ITER)의 초기 운영을 맡을 장치운영부장에 선임됐다. ITER는 핵융합에너지 상용화 가능성을 실증하기 위해 프랑스 카다라슈 지역에 건설하는 핵융합 실험로다. 한국·미국·러시아·유럽연합·일본 등이 2025년 첫 가동을 목표로 공동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