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락 해병 헬기, 회전날개가 통째로 빠졌다

해병대가 18일 공개한 CCTV 영상에서 상륙기동헬기 마린온은 이륙 직후 회전 날개 한 개가 떨어져 나갔고, 곧이어 회전 날개 전체가 기체에서 분리되는 모습이 보인다. [연합뉴스]

해병대가 18일 공개한 CCTV 영상에서 상륙기동헬기 마린온은 이륙 직후 회전 날개 한 개가 떨어져 나갔고, 곧이어 회전 날개 전체가 기체에서 분리되는 모습이 보인다. [연합뉴스]

17일 장병 5명의 목숨을 앗아간 해병대 상륙기동헬기인 마린온(MUH-1) 추락 사고는 이륙 직후 갑자기 회전날개가 떨어져 나가면서 벌어졌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18일 해병대가 공개한 폐쇄회로TV(CCTV) 영상에 따르면 17일 오후 4시45분 사고 기체는 4~5초 동안 30m 정도 상승하던 중 갑자기 회전날개 1개가 먼저 튀어 나가고, 곧이어 로터 블레이드(헬기의 회전날개) 자체가 떨어진 뒤 추락했다. 이 때문에 회전날개를 고정하는 장치 부분에 결함이 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륙 5초 만에 … 기체 결함 가능성

동체에서 떨어져 나간 회전날개. [사진 유족]

동체에서 떨어져 나간 회전날개. [사진 유족]

관련기사
회전날개는 동체와 20m 정도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됐다. 기체는 거의 불에 탄 데 비해 회전날개는 4개의 날개 중 1개가 부러져 나간 것 외에는 손상이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러진 날개 1개도 동체로부터 10m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이에 따라 군 안팎에선 기체 결함 가능성이 나왔다. 그러나 군 관계자는 “현재로선 정확한 사고 원인은 정밀한 조사를 거쳐야 한다”고 밝혔다.  
 
육군은 이날 각급 부대에 배치된 90여 대의 수리온 운항을 전면 중지했다. 전날 사고가 났던 마린온과 같은 기종인 수리온의 추락 사고에 따른 안전 조치다. 육군 관계자는 “해병대의 사고 조사 결과가 나온 이후 운항 재개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린온은 수리온을 해상에서 작전할 수 있도록 개조한 헬기다. 해병대도 마린온의 운항을 중단했다. 해병대는 전날 임무 수행 중 순직한 장병 5명에 대해 1계급 특별진급 추서를 결정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