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병대, ‘마린온’ 추락사고 사망 장병 5명에 1계급 특진 추서

상륙기동헬기(MUH-1) 1대가 추락해 승무원 6명 가운데 5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한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 18일 오전 헬기 파편이 남겨져 있다. [연합뉴스]

상륙기동헬기(MUH-1) 1대가 추락해 승무원 6명 가운데 5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한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 18일 오전 헬기 파편이 남겨져 있다. [연합뉴스]

해병대는 17일 포항에서 발생한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로 숨진 장병 5명에 대해 1계급 특별진급을 추서했다.
 
해병대 관계자는 18일 “어제 마린온 추락사고로 숨진 장병 5명에 대해 1계급 특별진급 추서를 결정했다”며 “장례는 해병대사령관장으로 치러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임무 수행 중 순직한 장병들에 대해 최대한 예우를 갖춰 장례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며 “장례 일정은 현재 유족들과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17일 오후 4시 45분쯤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서 상륙기동 헬기 1대가 추락해 헬기에 탑승한 6명 중 5명은 목숨을 잃었다. 사망자는 조종사 김모(45) 중령, 부조종사 노모(36) 소령, 정비사 김모(26) 중사, 승무원 김모(21) 하사, 박모(20) 상병이다.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중장)은 이날 포항사고 현장을 방문해 마린온 추락사고 조사위원회 위원, 해병 1사단장, 해군 6항공전단장 등과 함께 대책회의를 했다.
 
18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에 상륙기동헬기(MUH-1) 마린온이 계류해 있다. 지난 17일 이곳에서 상륙기동헬기(MUH-1) 1대가 추락해 승무원 6명 가운데 5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했다. [연합뉴스]

18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에 상륙기동헬기(MUH-1) 마린온이 계류해 있다. 지난 17일 이곳에서 상륙기동헬기(MUH-1) 1대가 추락해 승무원 6명 가운데 5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했다. [연합뉴스]

앞서 마린온 추락사고 직후인 전날 저녁 구성된 사고 조사위원회에는 해병대와 해군, 공군, 국방기술품질원, 육군 항공작전사령부 등 5개 기관이 참여했다. 위원장은 조영수 해병대 전력기획실장(준장)이다.
 
18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해군 6항공전단 활주로에 추락한 해병대 1사단 마린온 헬기 잔해가 사고 현장에 보존되고 있다. [뉴스1]

18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해군 6항공전단 활주로에 추락한 해병대 1사단 마린온 헬기 잔해가 사고 현장에 보존되고 있다. [뉴스1]

한편, 수리온 계열 헬기에서 사고로 사망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고 헬기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2012년 개발을 완료한 수리온을 해군이 쓰는 상륙기동헬기로 개조한 마린온이다. 2013년 상륙기동 헬기로 개발에 들어가 2015년 1월 첫 비행을 했고, 이듬해 1월 개발이 완료됐다. 마린온은 해병대가 올해 1월부터 전략도서 방어, 신속대응작전, 비군사 인도주의 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전력화하고 있다.  
 
지난 6월 한국을 방문했던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국방부에 전시된 수리온에 직접 탑승하는 등 관심을 보이면서 수출 전망이 밝았지만 이번 사고가 악재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상륙기동헬기(MUH-1) 1대가 추락해 승무원 6명 가운데 5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한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 18일 오전 헬기 파편이 남겨져 있다. [연합뉴스]

상륙기동헬기(MUH-1) 1대가 추락해 승무원 6명 가운데 5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한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 18일 오전 헬기 파편이 남겨져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